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임주리 "임신 후 남편이 유부남이란 것 알아" (파란만장)

기사입력 2021.08.04 16:11 / 기사수정 2021.08.04 16:12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파란만장'에 출연한 가수 임주리가 인생사를 밝혔다.

5일 방송되는 EBS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는 자신에게 큰 상처를 준 누군가에게, 나 자신을 위한 용서라는 어려운 결정을 한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육원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남성이 출연한다. 다섯 살 무렵 보육원에 입소하게 됐다는 그는, 성장하는 동안 보육원 출신이라는 이유로 주변의 따가운 시선과 많은 차별에 시달려야 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루고 싶은 꿈이 있었지만, 부모님이 없다는 이유로 시작도 하기 전에 좌절을 겪어야 했다고 고백했다.

힘든 환경 속에서도 바르게 성장한 그는 자신의 가정을 꾸리며 어느덧 자연스럽게 나를 버린 부모님을 이해하고 용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다섯 살 이후 자신을 찾아오지 않은 부모님을 오히려 먼저 찾아 나섰다고 고백해 과연 재회에 성공했을지 호기심을 모은다.

또한 교통사고 뺑소니로 남편과 사별한 아내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가정적인 남편과 두 아들과 함께 행복한 생활 중이었던 그녀는 남편이 갑작스럽게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한 후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다 5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후 아내는 재판에서 남편을 죽인 가해자를 용서하는 선택을 했다고 전해 모두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당시 판사마저 아내의 결정을 만류할 정도였지만, 그녀는 지금도 그때의 선택을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 임주리는 사례자들의 이야기에 깊은 공감을 표하며, 자신의 사연 또한 털어놓았다. 히트곡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발표한 뒤 돌연 미국행을 택해 모두를 놀라게 했던 그녀는 당시의 선택이 운명의 남자 때문이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임신 후 남편이 당시 이혼을 진행 중인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렸다. 

하지만 그런 딸의 곁을 지켜준 건 다름 아닌 어머니였다고. 이후 어머니는 육아와 매니저 역할까지 도맡으며 물심양면 딸의 가수 활동을 도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주리는 고생만 하시던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희생만 하다 돌아가신 어머니에게 용서를 비는 임주리의 모습에 스튜디오는 숙연해졌다는 후문. 이후 그녀는 또다시 이혼과 사기 등 힘든 일들을 겪게 됐지만, 용서를 통해 마음의 평화를 얻었다고 전했다.

'파란만장'은 5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 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