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씩씩한 황선우 "한 경기 끝내니 후련하네요" [해시태그#도쿄]

기사입력 2021.07.27 13:16 / 기사수정 2021.07.27 13:2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자신의 첫 올림픽, 첫 종목에서 대단한 레이스를 펼친 황선우(18·서울체고)가 SNS를 통해 소회를 밝혔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7위를 기록했다. 폭발적인 스피드로 150m까지 1위로 앞섰으나 마지막 50m가 아쉬웠다. 그럼에도 한국 수영의 미래를 확인하기 충분한 역영이었다.

결승 진출 자체가 대단한 일이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경영 종목에서 결승에 진출한 것은 2012 런던 올림픽 박태환 이후 9년 만. 심지어 황선우는 예선에서 1분44초62의 기록으로 전체 1위를 달성, 자신이 세운 세계 주니어 신기록(1분44초96)과 2010년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박태환의 1분44초80까지 넘어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경기를 마친 후 황선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부로 자유형 200m 경기를 마무리했네요. 조금은 아쉽지만 그래도 한 경기를 끝내니 마음이 후련하네요"라며 "응원해주신 팬분들 지인분들 정말 감사드려요. 답장을 못해드려서 죄송해요. 남은 경기도 응원 많이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자신의 첫 종목이었던 200m 자유형 종목을 마친 황선우는 100m 자유형과 50m 자유형을 남겨두고 있다. 황선우는 27일 오후 7시 17분 곧바로 100m 자유형 예선을 치르고, 오는 30일 50m 자유형 예선에 나선다.

사진=황선우 인스타그램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