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22 04: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신봉선과 썸? 사람 일 몰라"…지상렬, ♥ 솔직 고백 (전참시) [종합]

기사입력 2021.05.16 00:0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지상렬이 코미디언 신봉선을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KCM이 지상렬을 섭외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KCM은 유튜브 콘텐츠에 출연할 사람을 섭외해야 했다. KCM은 지상렬에게 전화를 걸었고, 스케줄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기뻐했다.

KCM은 "집 앞에 가서 연락드리겠다. 드릴 게 있다"라며 말했고, 지상렬은 "아니다. 다음에 주면 되지 왜 오냐"라며 의아해했다. KCM은 막무가내로 지상렬의 집으로 향했고, 고민이 있는 척 연기하기도 했다.

KCM은 지상렬의 집 앞에 도착했고, 막무가내로 지상렬을 차에 태우고 바닷가로 떠났다. 지상렬은 뒤늦게 등장한 촬영팀을 보고 당황했고, "나는 모르고 왔다"라며 못박았다.

그러나 지상렬은 KCM과 낚시 대결을 시작했고, "지는 사람 입수 한 번 가자"라며 벌칙을 제안했다. 그 과정에서 지상렬은 KCM의 말장난을 지적하며 티격태격했고, "MBC에서 자꾸 기회 주실 거냐. 그만 써라"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특히 KCM은 "봉선이 누나랑 썸 있냐"라며 궁금해했다. 지상렬은 "예전부터 아는 동생인데 뭐"라며 만류했고, KCM은 "저를 정확하게 안 보고 인중을 보시냐. 눈을 보고 이야기해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지상렬은 "현 단계로 따지면 에이. 봉선이도 마찬가지다. 사람 일은 모른다는 거다"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스튜디오에서는 지상렬과 신봉선의 썸에 대해 이야기했고, 송은이는 '실제 그런 기류가 있었냐'라는 질문에 대해 "현장에 없어서"라며 말을 아꼈다.

이영자는 "이런 대답을 재미없게 한다"라며 거들었고, 홍현희는 "나 왜인지 안다. 예전에 지상렬 선배님이랑 은이 선배님 살짝 썸 있었다. 그래서 그렇다"라며 '무한도전'을 언급했다.



송은이는 "불같이 화를 낸 게 썸이냐. 김제동, 지상렬, 김영철 앉아 있었다"라며 발끈했고, 김신영은 둘째이모 김다비로서 "지상렬 조카 개인적으로 보면 킹스맨이다"라며 지상렬을 칭찬했다.

홍현희는 "김신영 씨 소개시켜주면 되겠다"라며 부추겼고, 김신영은 "괜한 소리 하지 마라. 이모랑 화장실 한 번 가볼까. 내가 지금 화내는 거 보고 싶어서 그러는 거냐"라며 쏘아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신영은 "지상렬 선배 인기가 1위다. 모든 여자 후배들이 상렬 선배는 진짜 멋있다고 한다"라며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KCM과 지상렬의 낚시 대결은 고기를 잡지 못한 채 끝났다. 지상렬은 벌칙에 당첨됐고, 상의를 탈의한 채 입수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