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5:29
스포츠

[평창 컬링] 한국 여자 컬링, 중국에 12-5 대승 '설욕 성공'

기사입력 2018.02.18 16:11 / 기사수정 2018.02.18 16:11

채정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이 중국을 상대로 승리하며 지난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의 빚을 갚았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한국 컬링 여자 대표팀은 18일 강릉 관동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5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12-5로 승리했다.

1엔드 차분하게 하우스 안에 스톤들을 위치시킨 한국은 마지막 스톤으로 중국의 버튼 가까이 있던 스톤을 쳐내며 대거 3점을 따냈다. 2엔드 후공을 잡은 중국은 5번째 스톤을 그대로 하우스 밖으로 보내버리는 실수를 범했다. 6번째 스톤은 완급조절이 안되며 버튼을 지나쳤다. 김은정 스킵의 마지막 샷이 상대 스톤을 쳐내고 그 자리에 남았고, 중국에게 한 점을 내주는데 그쳤다.

3엔드에서는 한국의 김경애가 5번째 스톤으로 더블 테이크 아웃을 성공시키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중국이 실수로 한국의 스톤을 하나 치우는데 머문 사이, 김은정 스킵이 마지막 스톤으로 정확한 샷을 성공시키며 또다시 3점을 따냈다.

6-1로 앞선 4엔드, 선공으로 나선 한국은 김은정 스킵이 막판 두 개의 스톤으로 정확히 중국의 스톤을 쳐내며 최소 실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5엔드에서는 중국의 가드를 지속적으로 쳐내며 기회를 노렸고, 차분히 하우스 안에 스톤을 쌓은 결과 대거 4득점에 성공했다.

8점 차의 6엔드, 중국은 2점을 얻으며 반격을 시작했다. 한국은 7엔드에서 막판 김은정 스킵의 두 번의 샷이 뜻대로 되지 않으며 중국에게 1점을 내줬다. 8엔드 후공을 잡고, 한국은 다시 점수 차 벌리기에 나섰다. 마지막 스톤이 다소 멀리갔지만, 2점을 따내며 중국의 기권을 받아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채정연 기자 lobelia1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