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9 07:54
연예

'마녀사냥' 허지웅 "갑상선 기능 저하증, 온 몸에 부었다"

기사입력 2014.09.20 00:52 / 기사수정 2014.09.20 00:53

정혜연 기자
'마녀사냥' 허지웅-신동엽  ⓒ JTBC 방송화면
'마녀사냥' 허지웅-신동엽 ⓒ JTBC 방송화면


▲ '마녀사냥' 허지웅-신동엽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마녀사냥' 허지웅이 갑상선 저하증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 MC 허지웅은 "가을통인가 한 달 동안 링거도 맞고 몸이 심각하게 부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허지웅은 "병원에서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이 나왔다. 신발도 안 들어가게 온 몸이 부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엽은 허지웅을 바라보며 "다 부으면 좋은 거 아니냐"며 묘한 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정혜연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