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5 01:58
연예

'김수미 子' 정명호 "가족 정 없어…장인=父였으면" 고백 (아빠하고)

기사입력 2024.07.03 09:2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서효림의 남편이자 '문제적 사위' 정명호가 "장인어른이 우리 아빠였으면 좋겠다"라는 예상 밖의 속마음을 고백한다. 

3일 방송되는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이하 '아빠하고')에서는 서효림의 지원사격으로 결혼 이후 처음으로 서효림의 아빠와 남편 정명호가 술자리를 갖게 된다.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말없이 술잔만 기울이던 가운데, 정명호가 먼저 "친구들 말이 딸들은 초등학교 고학년만 돼도 아빠랑 얘기를 안 하려고 한다더라. 어리고 품에 있을 때 최대한 잘해주라고 했다"라며 말을 꺼낸다.

그러면서 "딸내미들은 그걸 평생 얘기하는 것 같다. 효림이만 봐도 아빠가 실내화 다 빨아주고 교복도 다 다려줬다는 이야기를 항상 한다"라고 전한다.

이에 대해 서효림은 "저는 샴푸하고 나면 아빠가 수건으로 머리를 말려주던 기억이 너무 많다"라고 덧붙인다.

그리고 정명호는 "주위에 그런 헌신적인 아버지는 장인어른이 처음이었다"라고 밝힌 뒤,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놀라운 속마음을 고백한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가족 간에 잔정 같은 것들이 없어서 그런 부분에 아쉽고 섭섭함이 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고.

이어 그는 "효림이가 장인어른에 대해 이야기할 때 부러운 감정이 많이 들었다. '장인어른이 우리 아빠였으면'이라는 생각을 해본 적도 있다"라고 밝히자 서효림은 "우리 남편도 짠하다"라며 눈시울을 붉힌다.

한편, 서효림 가족의 영상을 지켜본 전현무는 정명호에 대해 "저런 사위가 되고 싶다"라고 깜짝 선언을 한다.

또, "딸을 낳으면 물고 빨고 할 것 같다"라며 벌써부터 '딸바보' 아빠를 예약하자 이승연은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라고 진심 어린 바람을 전한다.

전현무가 '서효림 남편' 정명호 같은 사위가 되고 싶다고 말한 이유는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철부지 사위' 정명호와 '철옹성 장인' 서효림 아빠의 취중진담, 그리고 장인어른을 향한 속마음은 3일 오후 10시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TV CHOSUN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