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8:03
스포츠

충격! 판니스텔로이 '맨유 복귀' 유력…'나사 풀린 선수들' 기강 잡는다→텐 하흐 코치 부임 '급물살'

기사입력 2024.06.23 22:14 / 기사수정 2024.06.23 22:14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레알 마드리드에서 맹활약하며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네덜란드 레전드 뤼트 판 니스텔로이가 친정팀 맨유로 복귀할 가능성이 커졌다.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중상위권으로 떨어지는 등 수난을 겪으면서도 선수 개개인의 자존심은 세서 가끔씩 오합지졸 같은 경기력을 선보이는 맨유가 판 니스텔로이 아래서 기강 잡힌 모습으로 거듭날지 궁금하다.

이탈리아 출신 이적시장 전문가인 파브리치오 로마노는 23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로마노는 "판 니스텔로이가 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의 코치 중 하나로 가세할 전망"이라면서 "물론 번리의 감독 후보 중 하나이기도 하다. 그의 최종 결정은 다음 주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새 구단주를 받아들여 옛 영화를 꿈꾸는 맨유에서 2~3인자가 되느냐, 아니면 챔피언십(2부)으로 떨어져 프리미어리그 재입성에 도전하는 번리에 가서 얼마 전 바이에른 뮌헨으로 옮긴 뱅상 콤파니 감독의 후계자가 되느냐에 직면했다.

판 니스텔로이는 축구팬들이라면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의 세계적인 공격수였다. 네덜란드 덴 보쉬와 헤이렌베인, 그리고 명문 PSV 에인트호번에서 활약했던 그는 2001년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이끄는 맨유에 합류해 주전 스트라이커로 뛰었다.

맨유에서 5시즌을 뛰는 동안 219차례 공식전에 출전, 150골을 넣으며 퍼거슨의 21세기 맨유 첫 스트라이커로 기량을 뽐냈다. 2005년 맨유에 입단한 박지성과도 한 시즌 같이 뛰었는데 같은 네덜란드 골키퍼 에드빈 판더사르와 함께 박지성이 자주 찾는 맨체스터 시내 한국 식당을 찾을 정도였다.



그러나 그는 2006년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로 전격 이적한다. 2004년 입단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알력 다툼이 있었는데 퍼거슨 감독이 떠오르는 초신성이었던 호날두 편에 서면서 판 니스텔로이를 레알로 가게 됐다.

이후 레알에서 4년간 뛴 그는 말년인 2009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2년간 뛰었다. 2010-2011시즌엔 18세 특급 윙어 손흥민과 함께 뛰며 그의 멘토가 되기도 했다. 2011-2012 라리가 말라가에서 1년 뛴 뒤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판 니스텔로이는 이후 지도자로 변신 2022-2023시즌엔 친정팀 PSV를 맡았고 네덜란드 FA컵 우승, 슈퍼컵과 같은 성격인 요한 크라위프 실드 우승 등을 일궈냈다.

그러나 PSV에서 감독직을 딱 1년하고 휴식 중이다. 그러다가 이번에 맨유 코치로 갈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텐 하흐 입장에서도 판 니스텔로이가 맨유의 많은 것들을 알고 있고, 명성 또한 지금 맨유 선수들 중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기 때문에 자신의 3번째 시즌 꾸리기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2023-2024시즌 FA컵에서 맨시티를 누르고 우승한 맨유는 텐 하흐 감독 퇴출 방침을 철회하고 그와 계약 연장을 논의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