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7:44
연예

'77세에 득남' 김용건 "머리에 출혈"…잔여 수명 통보받아

기사입력 2024.06.15 07:10 / 기사수정 2024.06.16 07:1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김용건이 건강 검진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지난 13일 채널A 예능 '아빠는 꽃중년' 8회 방송 말미 전해진 예고편에는 MC 김구라와 김용건을 비롯해 안재욱, 김원준, 신성우가 건강 검진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아빠는 꽃중년' 출연진들은 각자의 건강 문제를 고백했다.



신성우는 궤양성 대장염, 안재욱은 성 기능 저하를 걱정했다. 또 김구라는 전립성 비대증, 고지혈증, 두통이 있다고 밝혔다.

1946년 생으로, 지난 2021년 39세 연하 여자친구와의 사이에서 늦둥이 아들을 얻었던 김용건은 건강 검진 진단 결과에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김용건은 "약간의 출혈이 조금 있었다더라"고 털어놓았고, 의사는 "위장 쪽인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김용건은 "아니요, 머리 쪽에"라고 답하며 건강에 대한 우려를 자아냈다.

또 김용건을 비롯한 아빠들은 잔여 수명을 통보 받으며 어린 자녀들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이들이 어떤 건강 검진 결과를 받게 됐을지 궁금증을 안겼다.

'아빠는 꽃중년'은 평균 나이 59.6세인 쉰둥이 아빠들이 평균 나이 5세인 자녀들을 키우는 일상을 공개하는 프로그램으로, 김용건은 재혼 후 50대의 나이에 늦둥이 딸을 얻은 김구라와 함께 MC로 나서 시청자와 소통하고 있다.

방송에서 김용건은 "난들 이 자리가 편하겠냐. 어디가면 사실 내 입장이 좀 그렇다"고 속내를 털어놓았고, "그래도 늦둥이가 있는 것이 좋지 않냐"는 말에는 "나쁘지는 않다"며 자녀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