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23:18
연예

박나래 "母, 빚 있는 경제 상황 투명하게 공개…왜 힘들게 하나 생각도" (금쪽상담소)

기사입력 2024.06.14 06:40 / 기사수정 2024.06.18 13:3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박나래가 집의 경제 상황을 이야기한 모친 덕에 삶의 원동력이 생긴 경험을 밝혔다.

13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농구여제 박찬숙 모녀가 출연해 고민을 공개했다. 

이날 박찬숙은 빚으로 인해 파산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그는 12억 채무자로 하루 아침에 전락한 당시 가족에게는 이 사실을 숨겼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찬숙은 '왜 어려운 상황을 말 안했나'라는 질문에 "절대로 말 안한다. 아이들이 원하면 내가 돈을 쓰더라도 다 해줬다. 그래야 됐다"고 답했다.

오은영은 박나래와 정형돈에게 이런 상황이라면 어떻게 할지 질문했다.

정형돈은 "박찬숙처럼 힘든 시기가 온다면 절대 (가족에게) 이야기 못한다"며 "자존심 상해서는 아닌 것 같고, 왠지 모르게 말을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박나래는 "전 이야기 해야할 것 같다고 생각한다. 저희 집이 그랬다. 집에 빚도 생기고 아버지 일찍 돌아가셔서 가세가 기울었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그런 걸 제가 다 알았다. 엄마가 투명하게 이야기 다 해주셨다"고 덧붙인 박나래는 "'자녀에게 마음의 짐을 지게 한다'는 말도 있는데, 저도 왜 엄마는 내게 이런 이야기를 해 힘들게 하나 생각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중요한 결정을 할 때 부모님 생각을 많이 했다. 무명일 때 때려치고 싶은데도 부모님이 날 고생해서 키우셨는데 내가 여기서 좌절하면 부모님을 져버린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 = 채널A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