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1:00
연예

"아내인 줄 알았다고" 김원준, '띠동갑' 장모 공개…친남매 케미 (아빠는 꽃중년)[종합]

기사입력 2024.05.24 08:41 / 기사수정 2024.05.24 08:41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아빠는 꽃중년' 김원준이 친구같은 '띠동갑' 장모님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는 딸 예진을 장모와 공동 육아하는 김원준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52세 아빠 김원준은 대구 공연을 앞두고 출발 직전까지 ‘송도 미미’ 장모님과 딸 예진이를 열심히 돌봤다. 

‘띠동갑’ 위인 장모님에 대해 김원준은 “주중에 (맞벌이 부부인) 저희를 위해 함께 지내고 있는 육아 메이트이신데, 친구처럼 편한 사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김원준과 장모님은 예진이와 댄스 타임부터 뿅망치 게임을 스스럼없이 즐기는 모습으로 ‘꽃대디’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우리 장모님은 나보다 열세 살 위이신데, 서로 좀 어려워한다. 하지만 김원준과 ‘송도 미미’ 장모님 같은 사이는 되고 싶지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장모님은 예진이를 위해 두부부침을 해줬고, 김원준은 열심히 예진이를 먹였다. 이와 함께 김원준은 “먼저 장모님과 전화 통화를 하는 걸 신성우, 안재욱 형님이 들었는데 ‘목소리가 너무 젊으시다’고, 내 아내인 줄 알았다고 했다”고 장모님 칭찬을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두부 한 모를 순식간에 먹어치운 예진이는 ‘배 뽈록’ 자태를 자랑했으며, 공연을 하러 나선 아빠에게 사랑스런 뽀뽀를 날렸다. 

예진이의 응원 덕에 대구에서 성황리에 무대를 마친 김원준은 30년 넘게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과도 만났다. 그는 “스튜디오 사업 실패로 6년간 가수 활동을 중단했던 때가 있었는데, 팬클럽이 그때도 제게 힘이 되어 줬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꽃대디’들은 ‘79돌’을 맞은 김용건을 위한 깜짝 생일 파티를 열었다. 김구라-신성우-안재욱-김원준이 ‘인간 화환’으로 변신해 ‘꽃대디들의 정신적 지주’인 김용건의 생일을 축하해 준 것. 

김용건은 “칠십 평생에 이런 일은 처음이다. 오늘이 내 생에 최고의 날”이라며 행복하게 케이크 촛불을 껐다.

‘아빠는 꽃중년’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채널A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