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5:45
연예

함소원, '학력위조' 또 해명 "미안하다, 돈이 없었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18 19:27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함소원이 '학력위조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함소원은 18일 자신의 개인 채널에 장문의 글을 남기고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했던 과거를 얘기하며 '학력위조사건'을 언급했다. 

이날 함소원은 "나의 학력위조사건은 돈 500만 원 때문"이라면서 "문제 원인은 '대1부터 준비해서 미스코리아 나갔으면 96년 미스코리아여야 하는데 왜 97 미스코리아냐' 이말이었다. '그러니 당신은 편입생이다' 이런 원리다. 미안하다 나 돈이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함소원에 따르면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가기 위해선 준비 자금 500만 원이 필요했다고. 이에 함소원은 학교 등록금과 미스코리아 준비 자금을 벌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는 "준비 자금을 번 그 1년을 이야기 안 한 이유로 나는 학력위조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무용 선생님이 나에게 연락해 1995년도 입학증과 성적표가 남아 있는지 확인하라고 연락주셨다. 다행히 남아 있는 입학증을 요청해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 당시를 떠올렸다. "고3 힘든 생활을 이겨내고 원하는 대학교를 가고 또 미스코리아라는 새로운 꿈을 꾸며 자신감이 생겨났다"는 함소원은 "예선 수원 진에 당선되고 본선 합숙에 들어갈 때 많은 후보 가족이 그 비싼 외제차를 끌고 올 때도 나는 별로 기가 죽지 않았다. 기가 죽은 건 가족들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함소원의 가족들은 함소원이 일찍이 탈락할 것이라 예상했다고. 함소원은 어머니가 '이미 본선8명은 정해졌다. 네 이름은 없다'고 말하기까지 했다면서 "고3부터 대1 등록금과 미코 준비금 때문에 알바에 미스코리아 합숙 25일에 그렇게 달려왔는데 나에게 아무 왕관도 주어지지 않는다니 난 힘이 빠지고 절망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함소원은 당시 미스코리아 미스태평양이 됐다. 그는 "엄마는 같은 후보 엄마들에게 '이미 미스코리아는 내정됐다'는 지나가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내가 너무 기대할까봐, 도와줄 수 없는 우리의 생활 형편을 생각, 지래 겁났는지 나를 포기시키고 싶었단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함소원은 지난 14일에도 장문의 글을 남기며 자신을 둘러싼 학력위조논란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당시 그는 1995년도 입학증이 남아있다고 알리며 돈을 벌기 위해 미스코리아 대회에 참가한 것이라 밝혔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함소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