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21:21
연예

'뺑소니 혐의' 김호중, 전 검찰총장 대행 출신 변호인 선임

기사입력 2024.05.17 14:39 / 기사수정 2024.05.17 14:39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 측이 변호인으로 조남관 전 검찰총장 대행을 선임했다.

17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조남관 변호사가 서울 경찰처에 선임계를 냈다.

보도에 따르면 조 변호사는 검사 출신으로 법무부 검찰국장과 대검 차장검사 등을 지냈다. 2020년에는 검찰총장이 직무 정지되자 총장 직무 대행을 맡기도 했다. 2022년 사직 후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또한 서울 강남경찰서 사건을 송치받는 서울중앙지검의 이창수 검사장과 대검찰청에서 함께 근무한 이력이 있다.

엑스포츠뉴스는 변호사 선임 확인과 관련해 김호중 소속사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최초 보도에 따르면 김호중 측은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변호사로 생각했다"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냈으나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매니저 A씨가 자신이 운전했다며 자수했으나, 추궁 끝에 김호중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음주측정 결과는 음성이 나왔으나 사고 17시간 이후 경찰에 출석한 점 등을 빌어 경찰은 음주 운전의 가능성을 두고 조사에 임하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