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10:21
연예

'크래시' 곽선영 "카체이싱 액션, 직접 촬영하다 차량 폐차시켜…"

기사입력 2024.05.13 14:4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크래시' 곽선영이 첫 액션 연기에 나선 소감을 전하며 촬영 중 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이민기, 곽선영, 허성태, 이호철, 문희, 박준우 감독이 참석했다.

‘크래시’는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이다.

데뷔 후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곽선영은 "사실 이 준비 과정에서 촬영 전에 문희 배우랑 저랑 액션스쿨에 처음 들어가서 합을 많이 맞췄다. 연습을 하는 동안에도 감독님께서 요청이 있으셔서 추가적으로 액션을 넣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몸에 베일 때까지 노력해서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었고, 카체이싱도 안전한 선에서 건강하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카체이싱 액션 촬영 중 에피소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곽선영은 "아무리 연습을 했지만 촬영에 들어가면 이게 뭔가 긴장감도 더해지기 때문에 누구도 다치면 안되니까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무술팀에서 너무나 잘 케어해주셨고, 모두가 잘 안전하게 마치자는 목표를 향해갔기 때문에 최대한 안전하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그는 "넓은 장소에서 통제하에 촬영해서 드리프트까진 성공했지만, 에피소드 큰 거 하나를 만들었다"며 "드리프트 하고 나서 후진 후 재유턴을 하는 장면이었다. 그런데 후진을 그렇게 빠른 속도로 해본 적이 없어서, 민소희로서 운전하다보니까 세게 엑셀 밟다가 차를 폐차시켰다"고 고백했다.

이어 "오래된 그랜저를 하나 망가뜨리는 사고를 쳤지만 크게 다치지 않고 잘 마쳤다"면서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한편, '크래시'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고아라 기자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