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03:24
연예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 母 차화연 탓에 감금·누드 촬영 '막장 전개' [종합]

기사입력 2024.05.05 21:1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이 차화연의 도박 빚을 갚기 위해 누드 촬영을 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14회에서는 박도라(임수향 분)가 백미자(차화연)의 빚을 갚기 위해 누드 촬영을 승낙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미자는 박도라에게 촬영 스케줄이 바뀌었다는 핑계를 댔다. 백미자는 박도라를 공진단(고윤)의 별장으로 데려갔고, 박도라 홀로 두고 자리를 떠났다.

공진단은 대화를 거부하는 박도라를 방에 감금했고, 박도라는 가까스로 탈출해 고필승(지현우)에게 연락했다. 고필승은 박도라를 데리러 갔고, 백미자 때문에 힘들어하는 박도라를 위로했다.



또 박도라는 집에 도착해 백미자를 찾았고, "엄마 진짜 내 엄마 맞아? 나 엄마 친딸 맞아? 나 엄마가 내 친엄마인지 유전자 검사라도 하고 싶어. 어린 나 끌고 다니면서 노래시키고 돈, 돈, 돈 그러면서 내 등골 빼먹었으면 됐지. 어떻게 거기다가 나를 버리고 올 수가 있어. 어떻게 그런 사람한테까지 나를 팔아먹으려고 하냐고. 뭐가 더 필요해서. 뭐가 더 부족해서"라며 분노했다.

백미자는 "내가 뭘 잘못했다고 이 지랄이야. 공진단 대표가 뭐가 어때서. 그리고 공진단 대표 같은 사람이 좋아해 주면 '감사합니다' 해야지 고대충이가 뭐야"라며 소리쳤다.

박도라는 "그래서 지금 잘했다는 거야? 엄마 미쳤어. 나 오늘로 엄마랑 인연 끊을 거야. 이제부터 엄마 내 엄마 아니고 나도 엄마 딸 아니야. 엄마랑 나 오늘로써 끝이야. 나 이 집에서 나갈 거야"라며 절연을 결심했다.

이후 박도라는 짐을 챙겨 집을 나가려 했고, 이때 사람들이 들이닥쳐 집과 건물이 압류됐다는 사실을 알렸다. 박도라는 백미자가 도박에 빠져 자신의 재산을 탕진하고 빚을 졌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더 나아가 백미자는 "너한테 일이 하나 들어왔는데 네가 하겠다고 하면 20억 준대. 그 돈이면 이자는 막을 수 있으니까 이 집이랑 건물 그거 안 넘어가게 시간 벌 수 있어. 누드 촬영이야"라며 전했다.

박도라는 "누드 촬영? 엄마 어떻게 이제 하다 하다"라며 탄식했고, 백미자는 "도라야. 누드 사진집 그거 나쁜 거 아니야. 하루라도 젊을 때 인생에서 제일 예쁠 때 지금이야. 너를 정말 아름답고 예술적인 작품집으로 만들어준대. 이거 예술이야. 너 이거 어떻게 벌어서 이 집이랑 건물 마련한 건데 이거 다 날려버릴 수 없잖아. 도라야"라며 설득했다.



결국 박도라는 누드 촬영을 하기로 했고, 고필승은 박도라가 누드 촬영을 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고필승은 촬영장으로 찾아갔고, 박도라는 "오빠 지금 이게 뭐 하는 짓이야? 남의 촬영장 와서. 여기 나 일하는 곳이야"라며 발끈했다.

고필승은 "도라야. 너 나한테 그랬잖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고. 다시 열심히 해보겠다고. 근데 그 시작이 이런 거였어? 그러니까 너 지금 이 일하려는 거 돈 때문인 거야?"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박도라는 "당연하지. 돈 때문이지. 그걸 지금 몰라서 물어?"라며 쏘아붙였다.

고필승은 "아무리 그렇다고 어떻게 이런 일을 해. 어떻게든 다른 방법을 찾아봐야지. 너 나중에 후회할까 봐 그래. 너 힘든 거 알아. 하지만 난 너 이거 안 했으면 좋겠어"라며 걱정했고, 박도라는 "오빠. 나 이거 하면 20억 준대. 오빠 20억 있어? 나 이거 몇 시간만 찍으면 20억 벌어. 오빠가 그 돈 줄 수 있냐고. 후회를 해도 내가 하니까 오빠 20억 없으면 입 닥치고 가라고"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