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04:51
연예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 고윤에 팔아넘긴 母 차화연과 절연 선언

기사입력 2024.05.05 20:46 / 기사수정 2024.05.07 14:2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이 차화연에게 절연을 선언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14회에서는 박도라(임수향 분)가 백미자(차화연)와 절연하기로 결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미자는 박도라를 속여 공진단(고윤)의 별장으로 데려갔다. 백미자는 박도라를 두고 떠났고, 공진단은 박도라가 자신을 거부하자 별장에 감금했다.

박도라는 공진단 몰래 도망쳤고, 고필승(지현우)에게 연락해 데리러 와달라고 부탁했다. 고필승은 박도라를 데리러 갔고, 박도라는 백미자 때문에 힘들었던 시간들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박도라는 "사실은 나 그동안 나를 돈 버는 기계로 생각하는 엄마 때문에 너무 힘들었어. 나 사실은 오늘도 엄마 때문에 죽고 싶었어. 나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어. 우리 엄마잖아"라며 괴로워했다.



이후 박도라는 집에 도착했고,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가 있어?"라며 추궁했다. 백미자는 "네가 어떻게 집에를 왔어? 왜 왔어?"라며 당황했고, 박도라는 "엄마 진짜 내 엄마 맞아? 나 엄마 친딸 맞아? 나 엄마가 내 친엄마인지 유전자 검사라도 하고 싶어. 어린 나 끌고 다니면서 노래시키고 돈, 돈, 돈 그러면서 내 등골 빼먹었으면 됐지. 어떻게 거기다가 나를 버리고 올 수가 있어. 어떻게 그런 사람한테까지 나를 팔아먹으려고 하냐고. 뭐가 더 필요해서. 뭐가 더 부족해서"라며 다그쳤다.

백미자는 "내가 뭘 잘못했다고 이 지랄이야. 공진단 대표가 뭐가 어때서. 그리고 공진단 대표 같은 사람이 좋아해 주면 '감사합니다' 해야지 고대충이가 뭐야"라며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박도라는 "그래서 지금 잘했다는 거야?"라며 분노했고, 백미자는 "잘했어. 널 위해서 그랬어. 이렇게 와버리면 어떻게 해. 이렇게 망쳐버리면 어떡하냐고"라며 억지를 부렸다.

박도라는 "엄마 미쳤어. 나 오늘로 엄마랑 인연 끊을 거야. 이제부터 엄마 내 엄마 아니고 나도 엄마 딸 아니야. 엄마랑 나 오늘로써 끝이야. 나 이 집에서 나갈 거야"라며 선언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