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6 01:33
연예

유재석x유연석, 이광수 뭉쳐 '웃겼다'…'강심장VS' 보다 높다 (틈만나면)[종합]

기사입력 2024.04.24 11:3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틈만 나면,’ 2MC 유재석, 유연석과 첫 틈친구 이광수가 노련미와 해맑음을 겸비한 찰떡 시너지로 틈새를 꽉 채우며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했다.

‘틈만 나면,’의 1회 시청률은 수도권기준 2.7%, 최고 시청률 4.1%를 기록했다. 또한, 2049 시청률은 1.1%로 동시간 1위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청신호를 알렸다. 이는 전작 ‘강심장VS’의 첫방송 보다 높은 수치로,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어 향후 상승세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닐슨 코리아 기준)

지난 23일 첫 방송된 SBS ‘틈만 나면,’(연출 최보필/작가 채진아)는 2MC 유재석, 유연석이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 1회에서는 유재석, 유연석이 ‘틈친구’ 이광수와 함께 경복궁 종사관, 피아노 선생님, 사진관 식구들의 틈새 시간을 찾아가 게임을 통해 선물과 행복한 웃음을 전달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국민 MC 유재석과 인생 첫 예능 MC에 도전하는 유연석은 해맑은 진행을 선보이며 톰과 제리 같은 케미를 빛냈다. 여기에 ‘틈친구’ 이광수가 함께하며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했다. 세 사람이 찾은 첫번째 ‘틈주인(신청자)’는 경복궁에서 교대 의식 공연을 하는 수문장 종사관이었다.

첫번째 미션은 ‘구둣솔 던져서 세우기’였다. 이는 평소 수문장들이 틈새 시간을 이용해 음료수 내기를 하던 게임으로, 세 사람은 구둣솔의 크기부터 모양까지 섬세하게 고려하며 연습에 매진했다. 한 명이라도 구둣솔을 세우면 성공하는 1단계에서 이광수는 첫번째 시도부터 한 번에 성공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1단계 선물로 전복 세트를 확보한 가운데, 2단계 선물은 로봇 청소기였다. 2단계는 두 명이 구둣솔을 세워야 하는 상황. 유연석은 ‘무릎 위로 던져야 한다’라는 제작진의 규칙에 흙바닥에 무릎을 헌납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을 발휘해 감탄을 자아냈다.

총 10번의 기회 중 8번째 도전에서 유연석은 극적으로 성공했으나, 유재석이 실패해 이광수의 손에 선물 획득의 성패가 달려있는 상황. 유연석은 “못 보겠다”라며 긴장감을 토로했고, 이광수는 부담이 큰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구둣솔을 옆으로 세워 ‘틈친구’의 파워를 과시했다. 틈주인은 고민 끝에 세 사람이 모두 구둣솔을 세워야 하는 3단계 진출을 결정했다. 세 사람은 연습의 기세를 몰아 마지막 도전을 이어갔지만, 아쉽게 미션에 실패해 선물을 모두 포기하고 말았다.

이에 유재석은 “나 녹화하고 가면 잠 못 자”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고, 틈주인은 “웃음이 많은 편이 아닌데 많이 웃었다”라며 세 사람 덕분에 틈새 시간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유재석, 유연석, 이광수는 피아노 학원을 찾아 선생님의 틈새 시간을 찾았다. 유연석은 “난 선생님과 이런 거 해보고 싶었어”라며 ‘고양이 춤’을 연주하며 커플 연주의 로망을 드러냈다. 이때 이광수는 틈을 놓치지 않고 유연석의 자리를 꿰차며 피아노 선생님과 ‘젓가락 행진곡’을 연주하며 반전의 피아노 실력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실시된 두번째 게임 미션은 ‘쟁반 노래방’이었다. ‘초록바다’ 동요를 부르던 중, 이광수는 “초록빛 손이 된다는 게 무슨 말이야?”라며 돌연 동요 가사에 의혹을 제기했고, 유재석이 “전체적인 가사 내용을 생각해봐”라며 어린 아이를 가르치듯 동요 교실이 오픈 돼 웃음을 전했다. 유연석은 가사에 맞는 깜찍한 율동까지 선보였고, 세 사람은 가볍게 1단계를 성공했다.

2단계에서는 한층 길어진 동요 길이로 인해 가사 외우기가 난관이었다. 유재석은 ‘마음을 열어’라는 가사를 ‘가슴을 열어’라고 불러 이광수가 “형, 가슴 좀 그만 열어”라는 구박을 받고 말았다. 세 사람은 9번째 도전에서 극적으로 성공해 서로를 얼싸안으며 기쁨을 표현한 후 피아노 선생님에게 커피 머신과 로봇 청소기를 선물했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 유연석, 이광수는 점심 식사를 위한 분식집에서도 게임을 멈추지 않았다.  면발이 제일 짧은 사람이 밥 값을 내기로 한 것. 이광수는 냄비에 시선을 고정한 채 점 찍어둔 라면 면발을 젓가락으로 들어올려 승리를 확신했다. 하지만 유재석이 이광수가 사전에 찜 해둔 면발을 골랐다고 증언하며 반칙을 선언했으나, 연 이은 면발 선택에서도 이광수가 긴 면발을 뽑아 승리를 거머쥐었다. 유재석과 유연석은 서로 앙증맞은 면발을 뽑은 후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나눠 웃음을 짓게 했다.

유재석, 유연석, 이광수는 세번째 틈주인의 사진관으로 향했다. 이번 게임은 정해진 시간 동안 카메라 앞에서 휴지를 날린 후 한 프레임에 세 명이 모두 찍혀야 성공하는 게임이었다.

유재석이 떨어지려는 휴지를 잡기 위해 온몸을 내던지고, 구르며 최선을 다했지만 연이어 실패하자 이광수는 “형 뭐해. 둘이 할 테니까 구석에 있어요”라며 유재석을 깍두기로 임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상 이광수가 시작하자 신들린 휴지 컨트롤로 두번째 시도 만에 커피 머신을 획득했고, “휴지 날리기 국가대표 있으면 무조건 뽑혀”라며 3단계까지 단숨에 성공시키는 패기를 선보였다. 뜻밖의 잇따른 성공은 평소 각자 다른 틈새 시간을 갖는다고 고백했던 사진관 식구들마저 하나로 뭉치게 만들었다. 

이광수는 “네 분이서 어깨동무 하는 모습을 봐서 좋았어”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틈만나면,’의 첫방송은 2MC 유재석, 유연석과 ‘틈친구’ 이광수가 틈주인의 틈새 시간을 의미 있게 함께하며 따뜻한 웃음과 뜻밖의 행운을 선물했다. 이들이 몸을 사리지 않는 투지 속에 게임과 몰아일체 되는 모습은 안방극장에도 큰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한편, 2MC 유재석, 유연석이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 ‘틈만 나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