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09:57
연예

"방시혁, 날 베껴 BTS 만들어"…민희진, 여론 모니터+소속사 인터뷰했나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24 07:50 / 기사수정 2024.04.24 11:38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어도어 대표 민희진과 경영진이 아일릿이 뉴진스를 베꼈다는 주장을 하며 여론 모니터를 했다고 알려졌다. 

24일 스포츠동아는 민희진 대표를 포함한 어도어 경영진 일부가 아일릿과투어스, 라이즈 등이 뉴진스를 베꼈다고 주장하며  이들 신예와 연관된 기획사 직원들을 인터뷰하고 각종 인터넷 게시판 상 여론 모니터링도 진행 했다고. 하이브 역시 해당 내용을 제보로 접하고 감사 팀이 조상 중이라고 했다.

또한 관련 레이블 직원에게 특정 그룹이 '뉴진스를 따라한 것 아니냐'는 의도를 품은 질문을 반복 질의했고, 해당 내용은 주요 감사 사안이라고. 

또한 하이브 감사 팀은 민희진 대표가 사적인 자리에서 '방시혁 프로듀서가 나를 베껴서 방탄소년단을 만들었다'고 사적 자리에서 여러차례 언급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감사팀이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희진 대표와 함께 거론되고 있는 부대표  A씨는 지난 23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어도어 내부문서'의 글은 제 개인의 고민을 담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 개인적인 생각과 경험에 근거해 작성된 내용으로, 민희진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의 다른 경영진과 논의한 사항이 아니다"며 "해당 내용은 보고나 공유를 위한 문서가 아니며, '내부 문서'라는 거창한 이름과는 달리 어도어의 구성원 누구와도 공유되지 않은 개인적인 글"이라고 주장하며 내부 문서의 존재를 부정했다.

또한 "실행으로 이행한 적도 없는 사견인 '메모' 수준의 글이 단지 회사 노트북에 저장돼 있다는 사실 만으로 하이브에 유출되고, 그것이 마치 거대한 음모를 위한 '내부 문서'인 것처럼 포장돼 여러 기사에 언급되고 있다는 점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사진 = 어도어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