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08:04
스포츠

'이강인 대체 왜 쓴 거야?'…프랑스 최고 레전드, LEE '바르사전 선발' 의문 제기→"라인업 일관성 갖춰야"

기사입력 2024.04.15 08:29 / 기사수정 2024.04.15 08:29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프랑스 최고 레전드 빅상 리자라쥐가 바르셀로나전에서 이강인을 선발 출전시킨 루이스 엔리케 감독 결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오는 17일(한국시간) 오전 4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에스타디 올림픽 류이스 콤파니스에서 바르셀로나와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치른다. 파리에서 열린 1차전서 2-3 역전패를 당했던 PSG는 다소 불리한 상황에서 원정 경기를 치르게 됐다.

경기를 앞두고 프랑스 최고 레전드 중 한 명인 리자라쥐가 엔리케 감독의 선발 명단에 의문을 제기했다. 결정적인 경기에서는 조금 더 일관성 있는 라인업을 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프랑스 풋메르카토는 15일 "리자라쥐가 엔리케의 선택을 지적했다"라며 "바르셀로나를 상대하는 엔리케 감독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끌어낼 수 있는 강력한 결정을 내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마르키뉴스를 라이트백으로, 워렌 자이르 에메리 대신 이강인을, 마르코 아센시오에게 챔피언스리그 첫 선발 출전 기회를 줬다. 이번 시즌 가장 중요한 경기였음에도 예상치 못한 결정이 너무 많았다"라며 "라자라쥐는 엔리케의 선발 명단의 잦은 변화가 선수단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라고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리자라쥐는 텔레풋을 통해 "난 엔리케 감독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난 지난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아센시오와 이강인의 이름을 보고 놀랐다"라며 "이게 엔리케 감독의 전문 분야였다. 올 시즌 43경기에서 39가지의 다양한 조합을 선보였다"라고 엔리케 감독이 너무 자주 변화를 주고 있으며 바르셀로나전 이강인의 선발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 엔리케 감독이 명단 변화를 통해 과연 상대방을 속이고 싶은 것인지, 아니면 PSG 선수들을 속이고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 2차전에서는 명단에서 질서를 찾고 싶다"라며 다가올 바르셀로나 원정에서는 일관성 있는 선발 명단이 꾸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자라쥐는 1990년대 프랑스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레전드 수비수로 강력한 수비를 보여줬던 '철의 포백' 일원이었다. 프랑스 국가대표로 97경기를 뛰었으며 1998 프랑스 월드컵과 유로 2000 우승을 경험했다.

이런 레전드 수비수가 지난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엔리케 감독이 이강인을 선발로 내보내기로 한 결정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이강인은 바르셀로나전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으나 60분을 뛰는 동안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워렌 자이르 에메리와 교체돼 물러났다.

전반전 두 번의 유효슈팅을 때리면서 공격 활로를 열었고, 적재적소에 뿌리는 패스로 경기를 조율했다. 동점골로 이어진 비티냐의 득점 장면에서 기점 패스 역할을 한 것을 비롯해 이날 패스 성공률 94%, 기회 창출 3회(최다), 슈팅 2회(유효슈팅 2회), 태클 성공 1회, 리커버리 1회 등을 기록했다.

하지만 프랑스 현지 언론들은 이강인에게 팀 내 최저 수준의 평점을 부여하며 혹평을 쏟아냈다. 이강인은 후반 초반 PSG가 점수를 뒤집는 데 지대한 공헌을 했고, 정작 이강인이 빠진 후 PSG는 연달아 2실점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기에 이해하기 어려운 평가였다.

풋메르카토는 "아센시오와 함께 자이르 에메리 대신 깜짝 선발 카드였으나 신체적 영향력 부분에서 눈에 띄게 비교됐다. 특히 하프 윙이라는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듯 보였고, 결국 어느 역할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이강인 대신 자이르 에메리가 들어오고 나서야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평소와 같은 역할이 수행됐다"라며 평점 3점을 줬다.

프랑스 90min 역시 이강인에게 박한 평가를 내렸다. 매체는 "이강인은 이번 경기에서 정말 좋은 기회를 가졌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2개의 슈팅을 성공시켰으나 너무 연약했다"라며 "수차례 위험을 감수하고 상대 수비 균형을 깨뜨리는 시도를 할 수 있었지만 절대 그러지 않았다. 너무 자주 옆으로 가거나 뒤로 물러났다"라며 너무 안전지향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며 4점을 부여했다.

2차전을 앞두고는 프랑스 레전드마저 이강인의 선발 출전이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이강인이 비판들을 뒤로 하고 바르셀로나전 승리를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텔레풋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