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08:57
연예

"쓰러지고 병원行" 선우은숙, 파경 후 충격…"자책 말길" 응원ing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14 11:5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아나운서 유영재와 이혼한 배우 선우은숙을 향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선우은숙은 MBN '동치미'에서 유영재와 이혼 후 심경을 최초 고백했다.

앞서 선우은숙은 소속사를 통해 협의 이혼 사실을 밝혔고, 사유는 "성격 차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유영재가 선우은숙과 결혼 전 양다리를 걸쳤으며, 사실혼에 가까운 여성 A씨를 만나고 있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재혼이라고 알려진 것과 달리 세 번째 결혼이었다는 의혹도 퍼졌다. 

유영재는 이혼 및 의혹 보도 이후에도 라디오 생방송을 이어갔지만 두루뭉술한 심경과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러나 선우은숙은 방송을 통해 모든 사실을 밝히며 유영재의 사실혼과 삼혼이 모두 맞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요즘에 사실 여러 가지 충격적인 일들을 통해서 여러 번 쓰러지기도 했고 실려가기도 했고 회복이 아직 안 된 상태"라며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고백했다. 

이어 유영재의 사실혼 논란에 대해서는 "저도 사실 기사를 보고 알았다. 어쨌든 저와 결혼하기 전에 있던 문제들에 대해서 저희가 깊은 시간을 가진 관계였다면 제가 8일 만에 결혼을 승낙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 역시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자신이 유영재의 세 번째 아내가 맞다면서 "기사를 보고서도 함구하고 있었던 것은 '마지막까지 가져가야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했었는데, 저를 많이 응원해주시고 또 많은 격려를 해주셨던 시청자분들에 대한 최소한도의 예의로 말씀을 드려야겠다 싶어서 얘기를 꺼냈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충격이 크겠다", "의혹이 아니라 사실이었다니 충격", "사기 결혼 아니냐", "너무 뻔뻔하다",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선우은숙을 향한 위로를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