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6:00
연예

'로커' 신성우, 이젠 동요 부르는 아빠? 본격 육아 일상 공개 (아빠는 꽃중년)

기사입력 2024.04.03 10:11 / 기사수정 2024.04.03 10:11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58세 아빠 신성우가 8세 아들, 3세 아들과의 리얼 일상을 공개한다.

채널A 신규 예능 '아빠는 꽃중년'이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신성우가 등장하는 첫 번째 티저를 2일 공식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공개했다.

'아빠는 꽃중년'은 평균 나이 59.6세인 '쉰둥이 아빠들'이 평균 나이 5세인 자녀들을 키우는 일상부터 이들의 속풀이 토크까지 보여주는 신개념 리얼 가족 예능이다.



이번 티저에서 감성 터프가이이자 '쉰둥이 파파클럽'의 2인자 신성우는 긴 머리카락을 대충 묶은 채 아기띠를 매고 육아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58세인 그는 20개월 된 둘째 환준이를 아기띠에 매고 안아 재우는 한편, 거실 식탁에서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여덟 살 첫째 태오를 향해서 "우리 그 노래할까?"라며 '모두 다 꽃이야'라는 동요를 불러준다.

또한, 막 태어난 환준이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신성우의 모습과, 두 아들을 동시에 비행기 태우기 놀이를 해주는 신성우의 온몸 육아 현장이 담겨 '아빠는 꽃중년'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제작진은 "평균 나이 59.6세인 아빠들이 평균 나이 5세인 아이들과 함께 제2의 청춘을 맞아 행복하게 살 궁리를 하는 이야기를 보여주려 한다"며 "마음대로 늙을 수도, 아플 수도 없는 '쉰둥이 아빠들'의 인생 2회 차 이야기와 찐친 바이브가 웃음과 공감을 안길 것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김용건, 김구라, 신성우, 안재욱, 김원준이 '쉰둥이 파파클럽'으로 뭉친 '아빠는 꽃중년' 첫 회는 오는 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채널A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