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7:49
스포츠

"못해서 화났다"더니, 연장 결승 홈런…전의산 "매 경기 나가고 싶어요" [현장 인터뷰]

기사입력 2024.04.01 07:44

SSG 랜더스 내야수 전의산이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1회 결승 홈런으로 승리를 이끈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구, 최원영 기자
SSG 랜더스 내야수 전의산이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1회 결승 홈런으로 승리를 이끈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구, 최원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대구, 최원영 기자) 시동 걸렸다. 전의산의 시즌은 이제 시작이다.

SSG 랜더스 전의산은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 교체 투입됐다. 연장 11회 결승 홈런을 때려내며 4-3 승리를 이끌었다. SSG는 시리즈 스윕에 성공, 3연승을 질주했다.

8회초 대주자로 그라운드를 밟은 전의산은 연장 1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상대 마무리투수 오승환과 맞붙었다. 오승환의 6구째, 136km/h의 포크볼을 받아쳐 중견수 뒤 담장을 훌쩍 넘겼다. 비거리 130m의 결승 솔로 홈런이었다. 1루를 지나며 홈런을 확인한 전의산은 크게 포효했다.

이날 전까지 총 4경기에 출전했다. 10타수 무안타로 침묵이 길어졌다. 이를 악문 전의산은 시즌 첫 안타를 결승 홈런으로 장식하며 미소를 되찾았다.

전의산은 "타격감이 너무 안 좋았다. 이전 경기들에서 못해 나에게 화가 많이 났다"며 "어떻게든 결과로 보여주고 싶어 엄청 애를 썼다. 힘들어하기도 했다"고 속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잘하고 싶은 마음에 잡생각이 너무 많았던 것 같다. 자꾸 몸에 힘이 들어갔다"며 "지난해 부진해 올 시즌 절치부심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했다. 안타가 안 나오니 욕심이 나고, 욕심을 부리니 더 안 됐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전의산은 56경기서 타율 0.201(134타수 27안타) 4홈런 21타점에 그쳤다.

SSG 랜더스 내야수 전의산이 적시타를 친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SSG 랜더스 내야수 전의산이 적시타를 친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홈런 상황을 돌아봤다. 전의산은 "(이숭용) 감독님과 코치님들께서 자신 있냐고 물어보셨다. 타석에 나가고 싶어 자신 있다고 말씀드렸다"며 "만약 (오)태곤이 형이 출루했다면 아마 나는 번트를 댔을 것 같다. 형이 (삼진으로) 아웃돼 결과적으로 운 좋게 홈런을 치게 됐다. 기분 좋았다"고 전했다.

상대는 베테랑이자 '끝판왕'으로 통하는 오승환이었다. 전의산은 "그래서 오히려 더 편안한 마음으로 타석에 들어갔다. 못 쳐도 본전이라 생각하려 했다"며 "요즘 감독님, 코치님, 선배님들이 좋은 말씀을 정말 많이 해주셨다. 아무 생각 없이 자신감만 가지고 타격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타이밍만 신경 썼다. 절대 늦지 않으려 했다"며 "이 감을 잊지 않고 계속 잘 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숭용 감독은 전의산의 장점으로 파워를 꼽았다. 전의산은 "간결하게만 칠 수 있으면 좋은 타자가 될 거라고 칭찬을 자주 해주신다"고 귀띔했다.

투수 이로운이 10회말, 11회말을 맡아 2이닝 무실점을 선보이며 승리를 지켜냈다. 전의산은 "(10회엔) 상황이 워낙 타이트해 (이)로운이를 볼 여유가 없었다. 너무 긴장됐다. 로운이가 잘 던져줘 내게도 타석의 기회가 온 듯하다"며 "(11회엔) 1아웃 잡는 것을 보니 공이 진짜 좋더라. '제발 막아라'라고 생각했다"고 미소 지었다.

SSG 랜더스 내야수 전의산이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1회 결승 홈런으로 승리를 이끈 뒤 기념촬영을 마치고 쑥스러워하고 있다. 대구, 최원영 기자
SSG 랜더스 내야수 전의산이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1회 결승 홈런으로 승리를 이끈 뒤 기념촬영을 마치고 쑥스러워하고 있다. 대구, 최원영 기자


올해 고명준과 주전 1루수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이다. 전의산은 "(고)명준이를 신경 안 쓴다면 거짓말이다. 그래도 둘 다 잘하면 팀에 플러스가 되지 않나"라며 "명준이는 좋은 동생이다. 무척 친하다. 명준이가 잘했으면 좋겠지만, 나도 잘했으면 한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이숭용 감독은 "전의산과 고명준 모두 스프링캠프에서 준비를 무척 열심히 했다. 다만, 지금보다 더 독하고 간절하게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해 전의산은 "독하게 해야 하는 게 맞다. 감독님과 (추)신수 선배님 등 주위에서 그래야 한다고 조언해 주셔서 더 노력하는 중이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올해 목표는 짧고 굵다. 전의산은 "매 경기 출전하고 싶다. 게임에 나가 일단 부딪혀 봤으면 한다"며 "스스로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 알고 있기 때문에 실전에서 더 많이 경험해 보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승리 후 이 감독은 "이번 경기의 히어로는 전의산이다. 최근 타격 컨디션이 좋지 않아 마음고생했을 텐데 시즌 첫 안타가 극적인 홈런이었다"며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신을 믿고 더 자신감 있는 스윙을 했으면 좋겠다"고 칭찬을 보냈다.

드디어 전의산이 기지개를 켰다.


사진=대구, 최원영 기자 / 엑스포츠뉴스 DB​

최원영 기자 yeo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