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7:21
스포츠

이강인 '꽉' 끌어안은 손흥민, "오랜만에 안았는데 귀엽더라"…활짝 웃었다

기사입력 2024.03.27 01:26 / 기사수정 2024.03.27 01:35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연합뉴스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이 후배 이강인을 따뜻하게 감싸 안았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한 골을 넣어 3-0 대승을 이끈 후 "오랜만에 (이)강인 선수를 끌어안아 봤는데 너무 귀엽다. 앞으로 더 잘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이날 태국을 상대로 3-0 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C조 단독 선두(3승1무1패·승점 10)를 질주하며 최종 예선 진출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여정을 순조롭게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대표팀은 지난 21일 홈 경기에서 태국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하며 1-1로 무승부에 그쳤다. 승점 1점만 확보한 대표팀은 원정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무엇보다 손흥민과 이강인 콤비가 불을 뿜느냐도 많은 관심을 끌었다. 지난 태국전서 수많은 기회를 잡고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던 대표팀이 원정에서 승리하려면 두 선수의 합이 살아나야 했다.

팬들의 바람이 통했다. 이강인의 킬패스를 받아 손흥민이 득점하는 장면이 드디어 나왔다.

이재성의 골로 앞서가던 대표팀은 후반 9분 손흥민의 추가골로 점수를 벌렸다. 이때 손흥민은 이강인의 정확한 왼발 패스를 받아 득점에 성공했고, 이강인과 뜨겁게 포옹하며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연합뉴스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연합뉴스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연합뉴스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연합뉴스


결과와 내용 모두 챙긴 손흥민은 경기 후 오랜만에 싱글벙글한 표정으로 방송 인터뷰에 임했다.

손흥민은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고, 또 축구를 하다보면 서로 너무 승부욕도 강하고, 서로 원하는 것, 요구하는 부분들이 있다보면 다툼은 분명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이)강인 선수도 이번 경험으로 많은 축구팬들한테 사랑 받을 자격이 있고, 이번 계기를 통해 훌륭한 선수,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을 거라 100% 확신한다. 기술적인 부분, 재능적인 부분에서 내가 수도 없이 말했던 것처럼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어 갈 선수"라고 이강인에게 힘을 실어줬다.

또한 "행동 하나하나 5000만 국민들이 보고 계시다는 걸 알고 인지하고 선수 생활을 했으면 너무나 좋겠다"라고 당부한 손흥민은 "오랜만에 강인 선수를 끌어안아 봤는데 너무 귀여웠다"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더 잘해줬으면 좋겠다"라며 앞으로 이강인이 보여줄 활약을 기대했다.

많은 팬들이 기다리던 순간이었다. 대표팀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두 에이스는 지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불화를 일으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이강인이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고, 손흥민도 이강인을 향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했으나 팬들의 성난 민심은 가라앉을 줄 몰랐다.

결국 이강인은 지난 20일 태국과의 홈 경기를 앞두고 공식 훈련 도중 자리에서 따로 빠져나와 대국민 사과했다.

이강인은 "앞으로는 좋은 축구 선수뿐만이 아니라 더 좋은 사람, 그리고 팀에 더 도움이 되고 모범적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할 거고 그런 사람이, 그런 선수가 될 테니까 앞으로도대한민국 축구에 많은 관심,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손흥민도 다시 한 번 이강인을 감쌌다. 훈련 전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이가 또 모든 선수 앞에서 자기가 어떤 행동을 했고 무엇을 잘못했고 진심 어린 사과를 해서 선수들도 그런 점에서 잘 받아들였다고 생각한다. 강인 선수가 분명히 사과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그런 자세를 보여줘서 선수들도 잘 받아줬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해서 더 똘똘 뭉치는 계기가 생겼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엑스포츠뉴스DB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엑스포츠뉴스DB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엑스포츠뉴스DB
대표팀 캡틴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이 뜨겁게 포옹했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강인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기대했다. 엑스포츠뉴스DB


태국과의 홈 경기에서는 아쉽게 두 선수의 호흡이 빛날 기회가 만들어지지 않았으나 태국 원정에서 드디어 두 선수가 득점을 만들어내며 대표팀에 드리웠던 그림자를 모두 걷어냈다.


사진=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DB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