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14:47
연예

송지은♥박위 "연애, 소비되고 싶지 않았다" 초고속 만남 공개 (전현무계획)[종합]

기사입력 2024.02.16 22:13 / 기사수정 2024.02.16 22:13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전현무와 곽준빈이 송지은♥박위 커플을 만났다.

16일 첫 방송한 MBN '전현무계획'에는 전현무의 친구인 시크릿 멤버 송지은과 남자친구이자 유튜버 박위가 출연했다.

'찐친' 여성 게스트를 초대하겠다며 나선 전현무는 곽튜브(곽준빈)에게 게스트의 정체를 알려주지 않은 채 통화를 시켰다.

전현무는 곽준빈에게 "너 여돌 차 처음 타보지 않냐. 조수석에 타겠냐"며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곽준빈은 미소를 지으며 "(게스트가) 선예, 초아, 서현 씨가 아닐까. 목소리가 비슷한 느낌이다"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하지만 송지은이 등장하자 "아 남자친구 분과 같이 오셨구나"라며 실망해 웃음을 자아낸다.



곽준빈은 박위를 만나 "유튜브로 많이 봤다"며 인사를 전했다. 송지은은 시크릿을 언급하지도 않은 준빈에게 섭섭함을 드러냈고 곽준빈은 "사실 전효성 씨 정말 팬이었다"며 해명했다.

전현무는 "두 사람은 어떻게 만난 거냐. 이야기 안해서 서운했다. 열애 소식을 기사로 봤다"고 토로했다. 송지은은 "우리 첫 동반 방송이다"라며 전현무를 달랬다.

박위는 "우리 그간 (방송을) 다 거절했다"며 "우리 연애가 소비되는 느낌으로 나오고 싶지 않았다. 찐친이라고 하셔서 나온 거다"라고 '전현무계획'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송지은은 "현무 오빠가 우리 연애 공개 후 '지은이와 딱 맞는 사람을 만났구나'라며 아빠처럼 이야기했다

박위는 "제가 작년에 친한 형 김기리에게 새벽예배 권유를 받고 미루다가 나갔다. 그런데 그 교회가 송지은이 다니는 교회였다. 거기서 후광이 비치더라"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첫 만남부터 옆자리에 앉았다는 그는 "처음으로 대화를 나눴다"고 이야기했다. 송지은은 "난 오빠를 처음 보고 첫눈에 반했다. 박위를 알고 있었는데 휠체어를 밀고 들어오는데 반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그는 "첫만남에 사랑한다고 할 수 없지 않냐. 마음을 확인해봐야 했다"며 화끈한 당시 감정을 고백해 감탄을 자아냈다.

첫만남 이후 송지은은 생일 축하 메시지까지 보냈다고. 그렇게 영화 데이트까지 잡은 두 사람.

박위는 "송지은이 시간이 다 된다고 하더라. 화이트데이도 된다고 했다"며 빠르게 성사된 첫 데이트 비화를 전했다.

사진 = MBN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