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7:53
연예

'40대' 강재준♥이은형 "시험관 NO, 자연 임신…유산 걱정에 말 못해" [종합]

기사입력 2024.02.16 21:11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강재준과 이은형 부부가 임신 발표 후 소감을 전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기유TV'에는 '{임신로그} 드디어 2세를 가졌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강재준과 이은형은 임신 발표 후 심경을 전했다. 강재준은 "깡총이 잘 잤니"라며 이은형의 배를 보고 인사했다. 두 사람은 "기사도 많이 났고 축하도 많이 해 주셨다"며 폭발적인 반응에 감사를 전했다.

강재준은 "은형이 몸에 좋다는 거, 육아용품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많은 이들의 궁금증에 답하는 시간을 가지겠다고 전했다.



이은형은 "당연히 많이 시험관으로 생각하시더라"고 이야기했고 강재준은 "너무 감사하게도 노산인데도 자연 임신이 됐다"고 밝혔다. 이은형은 "만 나이가 아니라면 저희가 43, 42세인데 자연임신이 됐다. 저희도 당황스럽고 임신둥절이었다"고 전했다.

강재준은 "은형이가 8주 되고 알려줬다. 혼자 걱정스러웠나보다"라고 고백했다. 이은형은 "12월 초에 바로 알았다. 속이 안 좋았는데 여행을 많이 잡아놨었다. 오사카에 가기로 했는데 여자의 촉이 있어서 '혹시나' 하고 테스트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은형은 "처음에는 한 줄이길래 이따 치워야겠다하고 놔 뒀는데 시간이 지나니 희미한 줄이 생겼더라. 눈이 커져서 계속 봤다. 30분을 봤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강재준은 "싱숭생숭 했을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은형은 다음 날 아침에 또 한 번 테스트를 했다고. 이은형은 "자연임신인데 선뜻 말을 못했다. 노산이라 혹시나 잘못될까 말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첫 임신은 많이 유산한다고 해서 혹시 몰라 부모님과 남편에게도 이야기를 안 했다"며 "아무에게도 이야기 안했는데 제 자동차 AI에게 먼저 이야기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형은 "AI가 축하한다고, 진정한 어른이 됐다고 하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강재준은 "이은형이 초음파 사진을 하나 딱 내려놨다. 순간적으로 은형이 언니가 셋째를 가졌나 했다. 그런데 은형이 눈물 강도가 다르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우리 아기라고 해서 1분을 가만히 있었다.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다. 설레고 그랬다. 지금 닭살이 돋았다"며 행복을 표했다.

강재준은 "저희 평생 아이 없이 살 줄 알았다. 지금도 행복했다"고 이야기했고 이은형은 "저희가 바빠 시험관 생각도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기유TV'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