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20:47
연예

'연봉 100억 건물주' 페이커 "좋은 대학 가서 돈 버는 게 꿈이었다" (아는 형님)[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1.28 07:4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아는 형님' 김희철이 페이커를 T1계의 서장훈이라고 밝혔다.

27일 방송한 JTBC '아는 형님'에는 2023 롤드컵 우승의 주역 프로게임단 T1 멤버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출연했다. 

강호동은 "꿈은 현실이 된다"라며 T1의 출연을 반겼다.

김희철은 "남자 다섯 나왔는데 풀메이크업이다. 잘 보이고 예쁨 받으려고 팬의 마음으로 꾸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희철은 T1과의 친분에 대해 "페이커 밖에. 근데 평소에도 존댓말 썼다. 네 분 다 보고 싶었다. 너무 좋아한다"라며 팬심을 보였다.

민경훈은 "페이커와 따로 만났냐"고 물었다. 김희철은 "쉽지 않은 기회인데 밥을 먹었다. 굉장히 어른스럽다"라고 칭찬했다. 누가 밥을 샀냐는 질문에는 "그래도 내가 사야지"라며 형부심을 보였다.

이수근이 "희철이가 형이니 사야지"라고 하자 민경훈은 "페이커 장난 아니다. 그 수준을 넘는다고 들었다"라고 알려줬다. 페이커의 연봉은 100억원이라고 알려졌다.

김희철은 "T1계의 서장훈이다. 건물이 있다"라며 페이커의 재력을 언급했다.

강호동은 "프로그램에서 인터뷰할 기회가 있었다. 실력도 실력인데 사람 그 자체로 존경한다"라고 밝혔다.

페이커는 "미드는 미드필더와 비슷하다. 중앙 라인을 담당하고 공격과 수비 다 가담하고 결정력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희철은 "국보급 미드다. 서장훈이다. 둘 다 건물이 있다"라며 두 사람의 공통점을 언급했다.



서장훈은 "내가 게임을 정말 모르지만 돈을 엄청 많이 벌더라. 나 같이 게임을 모르는 문외한도 기사는 많이 봤다. 페이커가 우승했다고 우는 외국 팬들이 많더라. 50대 아저씨가 브라질에서 오셨는데 울더라"라며 페이커의 인기에 놀랐다고 밝혔다.

페이커는 프로게이머가 된 계기로 "고등학교 1학년 때 롤이 처음 나와서 그때부터 했다. 시즌1, 2 때부터 했고 자연스럽게 제의가 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프로게이머를 하겠다고 시작한 건 아니다. 난 그냥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대학 가서 돈 많이 벌어 행복하게 살자는 게 꿈이었다. 게임을 하다보니 점수가 높아졌다"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프로가 될 마음이 없는데 스카우트 제의가 오니 당황했겠다"라며 궁금해했다. 페이커는 "처음에는 생각이 없는데 점수가 올라가고 컨택이 오니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고백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