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22:31
연예

'SNL' 안상휘 PD 측 "에이스토리 임원이었던 적 無, 흠집내기 멈추길" [전문]

기사입력 2024.01.26 17:41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SNL 코리아' 안상휘 PD 측이 제작사 에이스토리의 반박에 재차 입장을 냈다.

안상휘 PD 측은 26일 오후 법률대리인을 통해 "에이스토리는 'SNL 코리아'에 관한 어떠한 권리도 없음에도 향후 제작될 시즌의 제작 이익금을 안상휘 개인에게 손해배상으로 청구했다"며 '70억원의 이적료' 요구는 노예계약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안상휘와 제작진의 이직은 계약기간 종료에 따른 정상적인 것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불공정행위도 없었다"며 에이스토리 내 'SNL 코리아' 본부를 강탈당했다는 주장에도 반박했다.

안 PD 측은 또한 "에이스토리의 임원으로 선임된 사실이 전혀 없고, 1년 단위 자문용역계약을 맺었을 뿐"이라며, '배임' 주장에도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에이스토리는 안상휘와 SNL 제작진, 'SNL 코리아 시즌5'에 대한 근거 없는 흠집내기를 중단해 달라"고 전했다.

앞서 25일 안 PD 측은 에이스토리가 출연료 상습 연체 등 부당행위를 해왔으며, 노예계약을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에이스토리 측은 노예계약과 출연료 연체를 모두 부인하는 한편, 안 PD가 제작진에 이직을 종용했다고 주장하며 쿠팡의 자회사 씨피(CP)엔터테인먼트와 안 PD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알렸다. 

이에 안 PD는 곧장 반박 입장을 냈고, 26일 에이스토리는 "초거대 기업인 쿠팡 측과 에이스토리 소속 본부장 안상휘가 에이스토리의 예능본부를 송두리째 강탈한 사건"이라며 배임행위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상휘 측은 재차 반박한 상황이다.

이하 안상휘 측 입장 전문

안상휘의 법률대리인은 에이스토리의 2024. 1. 26.자 입장문에 관해 다음과 같이 반박합니다.

1.에이스토리는 SNL 코리아에 관한 어떠한 권리도 없음에도, 향후 제작될 SNL 코리아 시즌 5의 제작 이익금을 안상휘 개인에게 손해배상으로 청구하였습니다. 또한 에이스토리 이상백 대표의 독단적 결정에 따라 무리해서 선제작에 들어갔으나 편성되지 못한 다른 작품의 제작비까지도 안상휘 개인에게 청구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전형적인 노예계약이자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발목잡는 행위입니다.

2. 안상휘와 제작진의 이직은 계약기간 종료에 따른 정상적인 것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불공정행위도 없었습니다. 단 하나의 구체적인 증거도 없이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개인에 대한 인신공격을 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3. 에이스토리는 안상휘가 에이스토리 임원이었다는 허위사실을 반복하여 주장하고 심지어 배임까지도 언급하고 있어서, 이 부분 정확한 사실을 밝힙니다. 안상휘는 에이스토리의 임원으로 선임된 사실이 전혀 없고, 1년 단위 자문용역계약을 맺었을 뿐이며, 계약기간을 정상적으로 종료하고 이직을 한 것입니다. 안상휘의 이직에 어떠한 문제도 없음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하며, 재직기간 동안 씨피엔터테인먼트 창업을 도왔다는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법인등기부만 떼봐도 금방 탄로날 허위사실을 에이스토리는 태연히 주장하고 있습니다.

4. 에이스토리는 안상휘와 SNL 제작진, SNL KOREA 시즌 5에 대한 근거 없는 흠집내기를 중단하여 주십시오. 안상휘는 더 나은 제작환경에서 더 나은 콘텐츠를 시청자들에게 제공하고자 새출발을 결심하였습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킹덤>, <시그널> 등 걸출한 작품을 다수 배출하며 K콘텐츠 업계에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제작사 에이스토리와 이상백 대표는 부디 소속 창작자를 한낱 돈벌이 수단이나 허황된 공갈을 하기 위한 볼모가 아니라, 인격체로 존중하는 모범을 보이기를 당부합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