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1:40
연예

오윤아 "이혼 후 1년간 눈물…얘기할 때마다 계속 울어" (이혼할 결심)

기사입력 2024.01.26 10:34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오윤아가 이혼 후 1년 간 울며 살았다고 고백했다.

28일 방송하는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 3회에서는 가상 이혼 후 새로운 일상을 맞이하는 이혜정-고민환의 모습과 두 사람의 속내가 공개된다.

이날 고민환은 병원에서 오전 진료를 마친 뒤, 두 번째 ‘이혼 먹방’을 선보인다. 이혼 전에는 이혜정이 보내주던 특급 도시락으로 편하게 점심을 먹었지만, 이혼 후 그는 병원 휴게실 ‘냉장고 털이’를 한 뒤 김칫국물에 식빵을 찍어먹는 괴식(?)으로 스튜디오 출연진에게 충격을 안겼던 터. 두 번째 식사에 나선 고민환은 이날도 자신의 취향을 반영한 식사를 하고, 급기야 쓰던 휴지를 주머니에 챙기는 모습으로 충격을 유발한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이혜정은 “(가상 이혼) 결정하면서 가장 크게 걱정한 게 밥이였는데, (잘 먹는 걸 보니) 이제 진짜 이혼해도 되겠다”고 해 ‘웃픔’을 자아낸다.



만족스런 식사를 마친 고민환은 잠시 후 어디론가 향한다. 고민환의 당당한 행보에 스튜디오에 자리한 또 다른 ‘이혼 부부’ 정대세는 “새로운 만남을 찾으러 가셨네”라고 너스레를 떤다. 알고 보니 고민환은 ‘갱년기&폐경기 이후 여성의 건강한 삶’에 대해 강의를 하러 온 것.

이에 MC 오윤아는 “그럼 (이혜정) 선생님도 고 박사님께 갱년기 때 도움을 많이 받으셨겠다“라고 묻는다. 이혜정은 ”남편이 환자들한테 천사 같지만, 나에게는 아니었다“라고 운을 떼더니, ”남편의 책에도 ‘환자는 가족처럼. 가족은 환자처럼’이라는 말이 써 있었다. 그나마 개원하고 나서는 약을 챙겨줬지만, (약값을) 입금하라고 하더라“면서 진저리를 친다.

한편, 가상 이혼 후 이혜정은 강원도 양주에 사는 가족 같은 지인들을 찾아가 속 깊은 대화를 나눈다. 이 자리에서 이혜정은 “더 이상은 방법이 없고, 나도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 해서 (가상 이혼을) 결정했다”고 고백한다.

이에 놀란 지인들은 눈물을 쏟고, “자녀들의 반응은 어땠냐?라고 조심스레 묻는다. 이혜정은 ”딸은 직접 만나서 이야기했고 아들과는 전화 통화만 했는데, 다음 날 며느리가 내게 전화를 해서 ‘45세인 남편이 (부모이 이혼 소식에) 밤새 펑펑 울더라’고 말했다“며 눈시울을 훔친다.

이혜정의 ‘맴찢’ 속내 토로에 오윤아는 ”저도 안 좋은 기억은 잊고 사는 편인데, 그래도 (이혼 후) 1년은 울고 살았다. 지인들에게 이혼 얘기를 할 떄마다 계속 울었다“며 깊은 공감을 보낸다.

한편, ‘한 번쯤 이혼할 결심’ 3회는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MBN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