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9:11
연예

'서울의 봄', 개봉 18일만 600만 돌파…천만 관객 넘길까

기사입력 2023.12.09 08:3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8일 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9일 오전 12시 2분 기준 '서울의 봄'이 개봉 18일 만에 누적 관객 수 600만 754명을 돌파했다. 개봉 이후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의 봄'은 2023년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돌파한 '범죄도시3' 이후 가장 빠른 흥행 추이를 보이며 한국영화 개봉작 흥행 TOP 2에 등극, 한국영화 전성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서울의 봄'은 팬데믹으로 인해 극장가 침체기가 시작된 2020년 이후 '범죄도시2'(2022), '한산: 용의 출현'(2022), '공조2: 인터내셔날'(2022) 등 시리즈물을 제외한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600만을 돌파하며 작품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개봉 이후부터 지금까지 전 세대를 관통하는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서울의 봄'은 나날이 더 강해지는 관객 동원력으로 식을 줄 모르는 흥행 열기를 실감 나게 하며 앞으로의 장기 흥행 레이스가 과연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봉 3주차에도 식지 않는 관객들의 열렬한 응원과 지지를 받으며 올 겨울 극장가에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영화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