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2 12:45
연예

박보영 "초딩 때 예절부 아냐…부당하다 느끼면 욱해" (살롱드립2)

기사입력 2023.11.08 18:40

김나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나연 기자) 배우 박보영이 욱하는 성격에 대해 밝혔다. 

7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는 '쌍블리가 나와서 슬릭백 챌린지 빼고 다 했습니다 | EP.14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이정은&박보영 | 살롱드립2'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장도윤은 박보영에 "초등학교 때 예절부로 활동했기에 욱하는 성격으로도 악명이 높아 SNS가 없다는 게 무슨 말이냐"고 물었다.

이에 박보영은 "욱한다기보다는 기분파다. (정의롭지 못한 걸) 못 참아서 SNS를 하지 말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SNS를 한 지 오래되지 않았다. 그 전에는 팬들과 소통할 방법이 없는 거다. (팬들은) 제가 평소에 뭐 하는지 너무 궁금해하고 편지는 제대로 갔는지 궁금해하더라. 어떻게 할까 하다가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편지를 랜덤으로 뽑아서 읽고"라며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SNS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절부는 어디서 나왔냐. 저는 아빠한테 예절을 배웠다. 아버지가 군인이시다"라고 해명했다.

장도연이 "그럼 나무위키에 예절부 아니라는 해명을 좀 해달라"고 하자 그는 "저는 초등학교 때 예절부 아니었다. 제 예절은 아버지, 어머니께 배웠다. 수정해달라"며 웃었다.

박보영은 "부당하다고 느낄 때 욱한다. 예전에는 부당하다고 생각해도 참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좋지 않은 언행을 하시거나 이런 걸 참아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주인공을 맡으면서 (말을) 해야 하는구나 싶다. 후배들이 와서 불만들을 이야기한다"고 밝혔다.

이정은은 "저는 그냥 넘어갈 때가 많은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살롱드립2

김나연 기자 letter9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