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6:41
연예

이동국, 사기 피해 호소..."유튜브 제작자, 내 이름 사칭해 투자 권유" [종합]

기사입력 2023.11.01 15:5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믿었던 지인에게 사기를 당해 한동안 채널을 운영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이동방송국(이동국TV)에는 '그동안 이동방송국 업로드가 없었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제작진은 이동국에 "유튜브 영상이 너무 안 올라오고 있어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했다"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이동국은 이에 "우리가 유튜브 채널 제작사가 두 번 바뀌었다. 그 (두 번째) 대표가 문제가 좀 있었다. 그래서 유튜브 채널을 2~3개월 정도 안 했다. 그 분이 많은 실수를 했고 문제가 있어서 유튜브를 같이 할 수 없는 상황이 돼서 잠시 숨을 죽이고 있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가 뭐라고. 그거 아무것도 아닌데 왜 우리 이름을 대가지고 사칭을 하면서 왜 그랬을까 싶기도 하다"라며 덧붙였다.

그러자 제작진은 "(연락 안 되는 대표한테) 양복도 사주셨다더라"라며 언급했고, 이동국은 "내가 양복도 사주고 그랬는데 연락도 안 하고 그러면 안 되지. 사람인데. 근데 나는 아직도 안 믿긴다. 갑자기 문 열고 들어와서 '형님 죄송합니다' 하면서 다시 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또한 "나를 포함해서 내 주변 사람들한테 이동방송국을 사칭해서 다른 데에서 투자도 받고 잠수를 탄 행동들이 어떻게 보면 법적으로도 좀 잘못되지 않았나"라며 "혹시나 해서 관계되어 있던 사람들한테 돈을 빌려 달라, 투자를 해달라 연락 받은 것이 있는지 전화를 다 했다. 다행히 아직까진 문제가 없지만 나중에 또 연락이 오면 응하지 말라고 해놓은 상태. 2차 피해가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이동국은 "알다시피 축구 선수나 단체 스포츠를 하는 선수들은 어릴 때부터 팀워크를 배운다. 서로를 믿어야 하고 의지해야 하고 넘어지면 일으켜주고. 32년 동안 선수 생활을 하면서 배운 건 그런건데 사회에 나와 보니까 그런 걸 이용해서 금전적으로도 그렇고 내가 마음의 상처를 받은 게 너무 많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물론 좋은 분들이 더 많기는 하겠지만 그런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카메라를 켠 이유를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이동방송국'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