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0:13
연예

남궁민, 안은진과 재이별 "가서 꽃처럼 사시오" (연인)[종합]

기사입력 2023.10.28 23:00 / 기사수정 2023.10.28 23:00



(엑스포츠뉴스 이효반 기자) 남궁민이 안은진과 또다시 이별했다.

28일 방송된 MBC '연인' 파트2 16회에는 이장현(남궁민 분)이 유길채(안은진)와 대화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장현은 "이젠 여기서 나랑 같이 있으면 안 될까? 여기가 싫거든 어디든, 당신이 원하는 곳으로"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당신 남편은 당신을 버렸어, 당신이 심양에 있다는 걸 알면서도"라며 "그러니 이제는 의리를 지킬 필요가 없지 않소?"라고 말해 본인과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유길채는 "무슨 사정인지 얘기를 먼저 듣고 난 연후에"라며 대답을 미뤘고, 이장현은 "그렇지, 당신에겐 남편이 있었지, 남편도 아비도 동생도 있지"라고 덤덤히 받아들였다.

유길채는 "예, 제겐 아버지도 남편도 동생도 있지만, 생명의 은인도 있습니다"라며 "나리를 위해서라면 저 역시 제 목숨 따위 아깝지 않아요, 하지만…"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그의 말을 듣던 이장현은 "하지만? 날 사랑할 수 없다는 건가? 당신이 날 대신해 죽어주길 바란 적 없어, 내가 바라는 건"이라며 유길채에게 다가가 그의 볼에 입을 맞췄다.



이장현의 진심은 오래갈 수 없었다. 각화의 협박 속에서 유길채를 살리기 위해서는 그를 조선으로 돌려보내야 하기 때문.

이장현은 유길채를 불러 조선으로 돌아가라고 통보했다. 유길채는 그의 몸이 다 낫지 않았다며 계속 남아있겠다고 하자, 이장현은 "부인 병간호는 필요 없어요, 부인이 한 말을 잊었습니까?"라며 말을 시작했다.

"우린 아무 사이도 아닙니다, 그러니 내게 마음의 빚 같은 건 가질 필요 없어요"라고 말한 그는 유길채에게 매달려도 봤고, 죽을 고비도 넘겨 봤으며, 원 없이 해봐 이제 마음에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고 했다.

"나으리, 칸이 죽어 골치 아픈 일이 많으신 게지요, 해서"라며 그를 말리려던 유길채는 "부인에게 질렸어요, 예 이제 아주 싫증이 납니다, 그러니 돌아가시요 제발"이라는 이장현의 말에 상처받았다.

유길채는 "싫다면요, 만약 내가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하면"이라며 다시 한번 그의 마음을 돌리려 했다. 하지만, 이장현은 "서방까지 있는 여인이 염치란 걸 모르시오"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조선으로 돌아가게 된 유길채. 이장현의 얼굴을 볼까 재차 뒤돌아봤지만, 그는 보이지 않았다.

유길채가 제대로 길을 나선 후에야 이장현이 등장했다. 그는 유길채를 지켜보며 "가서 꽃처럼 사시오, 내가 바라는 건 오직 그뿐입니다"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사진= MBC
 

이효반 기자 khalf072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