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12-02 14:30
연예

유재석X하하, 비비 프리 허그 이벤트 관심 "어디서 하냐" (놀뭐)[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9.17 07:1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과 가수 하하가 비비와 한강에서 우연히 마주쳤다.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이하 '놀뭐')에서는 '놀뭐대행 주식회사'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유재석과 비비가 진행하는 프리 허그 행사에 관심을 나타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과 하하는 의뢰인을 위해 데이트 코스를 직접 찾아다녔고, 그 과정에서 한강공원에 방문했다. 이때 유재석은 우연히 비비를 발견했고, "비비 씨 어디 가냐"라며 인사를 건넸다.



비비는 "저 오늘 곡 발매해서 프리 허그 행사 가고 있다"라며 설명했다. 하하는 "어디서 하냐"라며 관심을 드러냈고, 유재석은 "네가 프리 허그를 왜 물어보냐"라며 만류했다. 비비는 "제목은 '한강공원'이다"라며 귀띔했다.

이후 하하는 촬영 도중 "비비 저기 간다"라며 아쉬워했고, 유재석은 "지금 프리 허그 하러 가자는 거야? 비비하고 이렇게 인사하고 우리가 프리 허그 하는 데 서 있으면 이상하지"라며 만류했다.

하하는 "나쁜 게 아니지 않냐"라며 의아해했고, 유재석은 "그렇다. 예전에 그 패널에 써서 위로해 주고 그러는 거지"라며 못박았다. 하하는 "건강한 에너지 발산이니까"라며 덧붙였다.

또 유재석과 하하는 발을 담글 수 있는 물길이 마련돼 있는 것을 보고 감탄했고, 유재석은 "한강 오니까 별거 다 있다. 한강에서 촬영도 꽤 했는데"라며 털어놨다.

유재석과 하하는 직접 발을 담갔고, 하하는 "이렇게 고생하고 발도 좀 쉬게 하고. 너무 시원하다. 이게 천국이다"라며 기뻐했다. 유재석은 "나는 이걸 못 봤는데. 이게 언제 생겼냐. 너무 시원하다. 물이 차다"라며 흡족해했다.

그러나 하하는 "여기 계속 있으면 끝나는 거 아니냐"라며 불안해했고, 유재석은 "뭐가 끝나는 거 아니냐는 거냐. 프리 허그?"라며 물었다. 하하는 "부장님이 눈치 주지 않았냐. 본능적으로 보더라"라며 발끈했다.



하하는 주변에 있던 시민들에게 "아시냐. 저기 비비가 프리 허그 하고 있냐. 왜냐하면 우리 저기 갈 거라서"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유재석은 "프리 허그를 왜 가냐"라며 저지했다.

하하는 "그만 버티고 빨리 와라. 조바심이 난다. 끝나간다"라며 자리에서 일어섰고, 유재석은 "알았다. 그럼 네가 가자니까 가자. 네 말은 안 듣는다고 하도 네가 난리를 치니까"라며 하하를 따라나섰다.

하하는 "형은 귀찮으면 여기서 발이나 담그고 있어라"라며 당부했고, 유재석은 "되게 고집스럽네. 비비가 아직 저기 있는 거지?"라며 못 이기는 척했다.

특히 유재석과 하하는 프리 허그를 하고 있는 비비를 다시 찾았다. 유재석은 우리가 저기까지 가면 약간 그럴 거 같은데"라며 당부했고, 하하는 "멀리서 응원하면 되겠다"라며 거들었다. 유재석은 "비비 파이팅 한 번 하고 가자"라며 하하와 함께 파이팅을 외쳤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