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4:01
연예

'진짜가 나타났다' 현실 가족 이야기로 안방극장 감성 저격

기사입력 2023.04.27 11:08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진짜가 나타났다’가 본격적인 흥행에 시동을 걸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는 지난 23일 방송된 10회에서 시청률 23.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은 25.6%까지 돌파하며 회가 거듭될수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진짜가 나타났다!’는 임신, 출산, 육아 등 가감 없는 현실 가득 이야기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스피드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상황. 이에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든 3~10회 속 명대사 BEST 3을 되짚어봤다.

# 3회: “걔도 살려고 붙어있는 거겠지. 아가씨처럼”

앞서 오연두(백진희 분)는 전 남자친구 김준하(정의제)의 외도로 헤어진 뒤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일과 사랑 모두 사로잡은 줄만 알았던 연두의 인생은 갑작스러운 아기 ‘진짜’의 등장에 흔들리기 시작했고, 공태경(안재현)의 산부인과에서 아기를 지워달라고 말하며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연두는 초음파 결과, 쌍둥이였던 아이가 한 명이 되었다는 믿을 수 없는 현실을 마주했고, 혼란스러운 그녀는 이를 위로하고자 향한 포장마차에서 태경의 엄마 이인옥(차화연)과 우연한 만남을 가지며 계속해서 태경의 가족과 얽히게 됐다. 

연두의 초음파 사진을 발견한 인옥은 그녀에게 합석을 제안했고, 신세 한탄을 하는 연두에게 조언하는 인옥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공감과 위로의 선물이 됐다. 특히 “차라리 없어질 거면 둘 다 없어지지”라며 속상해하는 연두의 말에 “걔도 살려고 붙어있는 거겠지. 아가씨처럼”이라고 진심 어린 위로의 말을 건네는 인옥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 6회: “혼자 낳아서 혼자 키우게 해줘”


연두는 자신의 임신 사실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태경에게 배 속 아기를 두고 솔직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고민하는 연두에게 태경은 “충분히 생각했으면 결정해요. 대신 결정하면 후회도, 자책도 하지 말고”라고 말하며 큰 힘이 되어줬고, 연두는 가족들에게 임신 사실을 밝히는 동시에 아기를 낳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알게 된 강봉님(김혜옥)은 딸의 임신 소식에 충격을 받았고, 아기를 지우기 위해 연두를 데리고 산부인과로 향했다. 하지만 아기를 낳겠다고 굳게 결심한 연두는 봉님에게 아기가 쌍둥이였다가 하나가 없어졌다는 유산 사실을 밝히며 “지우려고 했는데, 알아서 죽었다고. 근데 나머지 하나까지 어떻게 지워, 살자고 붙어있는 애한테 너무 잔인하잖아”라고 말하는 등 모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여기에 “엄마 나 좀 살려줘 애가 살아야 내가 살아, 혼자 낳아서 혼자 키우게 해줘”라며 모녀간의 갈등 속에서도 현실적인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줘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 10회: “고생 많았겠다, 우리 사위”

태경은 장세진(차주영 분)과 원치 않는 결혼을 해야 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연두에게 계약 결혼을 제안했고, 태경의 아기를 임신했다는 연두의 충격 발언으로 결혼식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모두가 연두와 태경 사이에 아기가 생겼다고 알게 된 상황에서 10회에서 두 사람은 양가 가족들의 허락을 구하기 위해 상견례를 진행했다. 이어 인옥은 연두의 가족들에게 태경이 금실의 핏줄이 아니라는 사실을 솔직하게 밝혔고 봉님이 태경을 이해하며 “고생 많았겠다, 우리 사위”라고 말하자 이를 듣게 된 인옥은 눈물을 보였다. 위로와 진심이 오고 간 이들의 대화 장면은 안방극장에 뭉클한 감동을 전달하기 충분했다.

이처럼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이는 KBS 2TV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5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