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01:41
스포츠

'너도 오는구나!' 거포 유망주도 복귀 시동…완전체에 다가서는 LG

기사입력 2023.04.27 07:30



(엑스포츠뉴스 잠실, 유준상 기자) LG 트윈스가 부상을 털고 복귀한 마무리 투수 고우석과 주전 유격수 오지환 덕분에 탄력을 받은 가운데, 또 다른 부상자들이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다.

가장 먼저 돌아오는 선수는 '거포 유망주' 이재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염경엽 LG 감독은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정규시즌 2차전에 앞서 이재원의 근황을 전했다.

이재원은 스프링캠프 막바지에 옆구리 통증을 느꼈다. 몸 상태가 나아진 듯했지만,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통증이 재발했다. 퓨처스리그 경기를 한 경기도 소화하지 않고 회복에 전념했다.

이재원은 곧 실전 모드에 돌입한다. 염경엽 감독은 "(이재원의) 몸 상태는 거의 회복했지만, 서두르지 않고 있다. (이)재원이는 이번주에 잔류군에서 라이브 배팅을 소화하고 다음주에 퓨처스리그 경기를 소화한 뒤 내용을 보고 1군 콜업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염 감독은 "재원이는 외야수도 가능하고 지명타자도 된다. 좌투수가 선발로 나오지 않더라도 하위 타선에서 배치돼 한 방을 터뜨릴 수 있고, 경기를 훨씬 쉽게 풀어갈 수 있다"고 이재원의 역할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지금 그런 부분이 없다보니 매 경기 접전 양상이다. 한 번 달아날 때 홈런이 터져줘야 하는데, 계속 소총만 쏘고 있다"고 진단했다. 올 시즌 개막 이후 LG는 1점 차 경기를 무려 8번이나 경험했다.

사령탑의 기대를 받는 또 한 명의 야수 자원, 내야수 손호영도 복귀를 바라본다. 손호영은 시범경기를 소화하는 과정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어 개막전에 나서지 못했다. 현재 손호영의 몸 상태는 80% 정도로, 복귀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염경엽 감독은 "(손)호영이가 엄청 좋아졌다.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잘 쳤고 경기를 치를수록 올라오는 단계였다. 이탈하지 않았다면 계속 출전 기회를 얻었을 것 같다. 호영이가 있었다면 야수진을 꾸리기에 훨씬 편했을 것이다. 3루수도 가능하고, 유격수로도 나올 수 있다"고 손호영의 공백을 아쉬워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