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5:39
연예

신예은 "내 연기 보고 '큰일났다' 생각…송혜교 칭찬 감사" (라디오쇼)

기사입력 2023.04.10 12:03 / 기사수정 2023.04.10 12:03

이나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기자) 배우 신예은이 송혜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배우 신예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에서 박연진(임지연 분)의 아역으로 열연했던 신예은. 

쪽대본으로 오디션을 본 후, 한 번에 합격했다는 신예은. 그는 "(오디션) 봤을 때 너무 어렵겠다는 생각은 안 들었다. 그냥 제가 가진 그대로 연기했는데 감독님께서 '그냥 연진인데?'라고 하셨다"며 오디션 비화를 전했다.

'더 글로리'와 함께 '3인칭 복수'라는 드라마를 함께 찍었던 신예은. '더 글로리'와는 달리 '3인칭 복수'에서는 피해자 역할이었기 때문에 전혀 다른 두 입장을 왔다갔다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다운됐다고. 신예은은 "둘 다 어두운 드라마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계속 다운되더라. 저의 상큼하고 사랑스러운 게 사라지더라"며 후유증을 밝혔다.

또 박명수는 "빌런 역할을 하면 광고가 들어오나요?"라고 솔직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신예은은 "감사하게도 찾아주시더라. '더 글로리' 대사들로 광고로 해서 기회가 오더라"라고 전했다.

송혜교와는 대본 리딩 때 딱 한 번 만났다는 그. 신예은은 "(정)지소가 혜교 선배님이랑 많이 얘기를 하고, 저는 임지연 선배님이랑 얘기를 많이 했다"고 답했다. 

모니터를 하기 위해서 자신의 전작들을 본다는 신예은은 '더 글로리' 보고는 어땠냐는 질문에는 "오픈 전에 다는 못보고 제 장면들은 후시녹음 때 잠깐 보긴 했다. 그때 '큰일 났다. 나 때문에 문제다. 회식을 가지 말까?'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걱정을 많이 했다. 다들 좋게 봐주시니까 엥? 생각했던 반응이 아니네?라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사진 = 라디오쇼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