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7 15:23
연예

'괴사성 췌장암' 송필근 "살 22kg 빠졌다…시술 탓 13시간째 물 못 마셔"

기사입력 2023.02.24 14:15 / 기사수정 2023.02.24 14:15

김현숙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개그맨 송필근이 자신의 순서가 오지 않아 서러움을 드러냈다.

24일 송필근은 "시술 때문에 13시간째 물 못 마시는 중 오지 않는 내 순서를 기다리는 중 왜 내 차례는 오지 않는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송필근이 병원 침대에 누워 있으며 물을 마시고 싶은 듯 생수병을 든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살이 22키로가 빠졌는데 왜 아직 난 과체중인가. 정상범위의 사람들은 얼마나 마른 것인가. 어차피 꽝인데 긁지 않은 복권일 때가 더 낫지 않았나. 오! 간호사님 들어와서 살짝 기대했는데 그냥 나가시네 혹시 내 존재를 잊으셨나"라고 하소연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빠른 쾌유를 위해 응원할게요", "좀만 버티자"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송필근은 지난 4일 괴사성 급성 췌장염이라는 병에 걸려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1991년생으로 만 32세가 되는 송필근은 2012년 KBS 27기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지난 2021년 4살 연하의 은행원과 결혼했다. 

사진 = 송필근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