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5:00
연예

"고3때까지 태권도"…조현아, 김해준 허벅지에 감탄 "합격" (목요일 밤)

기사입력 2023.02.03 14:08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김해준과 만났다.

2일 공개된 유튜브 '조현아의 목요일밤' 두 번째 에피소드에는 개그맨이자 유튜버 김해준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어반자카파의 노래 ‘널 사랑하지 않아’를 부르며 오프닝을 연 조현아는 사전에 미리 조사한 김해준의 취향에 맞춰 청순한 흰색 계열의 의상을 착용했다. 게스트 김해준을 맞이한 조현아는 "이상형이 청순한 사람이라고 들었다"며 "건축학개론, 아니 공인중개학개론으로 콘셉트를 맞춰봤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초반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준은 "예전부터 조현아를 너무 좋아했다. 정말 팬이다"라고 밝히며 어반자카파의 '봄을 그리다'라는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아는 "제가 직접 작사, 작곡, 편곡한 곡이다"라고 말하며 '봄을 그리다'의 한 소절을 선보였다. 

이어 김해준은 "(유튜브)'니곡내곡'을 촬영할 때 조현아를 처음 만났는데 내면이 정말 단단한 분인거 같다고 느꼈다"라고 조현아의 첫인상에 대해 말했다. 이에 조현아는 "너무 상냥하셨다. 노래를 첫 소절을 부르시는데 이렇게까지 음악을 튕겨서 하는 사람이 국내에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김해준의 첫인상에 대해 밝혔다.

또한, 조현아가 "발레를 하셨다고 들었다"고 묻자 김해준은 "제가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태권도를 했다. 그럼 몸이 얼마나 섹시했겠냐. 허벅지가 두꺼운 편이다"라며 조현아에게 허벅지를 만져보라고 권했다. 이어 조현아가 허벅지를 만진 후 감탄하며 "합격!"이라고 외쳐 현장을 폭소케했다. 이어 주변의 권유로 한 달간 발레를 배웠다고 밝힌 김해준은 조현아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즉석 발레 공연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김해준은 "주말에 거의 일을 안 쉰다. 머릿속에 여유가 없다. 올해는 머릿속에 빈 공간은 많이 만들어야겠다고 생각은 하는데 그게 잘 안된다"는 고민을 털어놓기도. 조현아는 "머리 뒤에 상상 속의 스위치를 하나 만들어라. 그걸 켜고 끄면 모든 생각이 났다가 또 사라진다"며 해결법을 제시했다. 이에 김해준은 "4년 전 정신과 의사 양재진, 양재웅 형제랑 촬영을 했었는데 현아 씨가 했던 얘기와 똑같이 말했다"며 감탄해 놀라움을 안겼다.

조현아가 "큰 고민을 얘기했으니 이제 작은 고민을 얘기해 보자"라고 말하자 김해준은 "방귀 냄새가 독하다"며 솔직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조현아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첫 번째는 비밀 봉지를 들고 다니면서 밀봉해서 집에 가지고 가는거다. 두 번째는 별거 아니라는 듯 뀐 다음에 원래 이런 거다.라고 말하고 다니는 방법이 있다"고 재치 있는 솔루션을 제시, 김해준을 웃게 했다.

이어서 두 사람은 방귀를 주제로 노래를 만들기 시작했다. 조현아는 "방귀를 참는 건 사실 그 사람을 위한 거 아니냐. '뀌더라도', 스페인식으로 'Quidurado'어떠냐"고 말하며 능숙하게 피아노 반주를 시작했다. 조현아는 즉석으로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를 하는 등 놀라운 순발력으로 순식간에 멜로디를 완성했다. 

김해준의 내레이션과 걸쭉한 음색의 노래가 더해져 느낌 있는 노래가 완성되었으며, 둘은 직접 만든 노래를 감상하며 "완벽하다"고 감탄, 마지막까지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편, 조현아의 뮤직토크쇼 '조현아의 목요일밤'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새로운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사진=유튜브 조현아의 목요일 밤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