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21:27
게임

루시안 그 자체 '데프트' 김혁규 "T1을 이긴다면 기세 더 탈 수 있어" [LCK]

기사입력 2023.01.25 21: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데프트' 김혁규가 T1전 각오를 전했다. 

25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3 LCK 스프링' 1라운드 2주차 농심 대 DK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DK는 초반 흐름을 완벽하게 장악하며 농심을 격파했다. 농심의 저력에도 당황하지 않은 DK는 파죽의 3연승을 내달리게 됐다. 

루시안 그 자체였던 '데프트' 김혁규의 플레이에 눈길이 쏠렸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우선 이기게 되어 너무 좋고 1세트 때 개인적으로 실수가 나와서 아쉬웠는데 2세트 괜찮아서 다행이다"며 소감을 드러냈다. 

그는 "실력적으로 신인 선수임에도 잘하고 있고 피터 선수는 얼마 전에 같이 해봤는데 잘하는 것 같다"며 농심의 봇 듀오를 칭찬했다. 

이어 김혁규는 '켈린' 김형규의 올라온 경기력에 "매치업에 따라 서로 불편한 게 있으면 공유하고 있다. 서로 발전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김혁규는 1세트 텔포를 들었고 2세트 때는 다시 점화를 선택했다. 그는 이에 대해 "초반 텔을 사용해 이점을 가져올 게 많았다. 다만 조금 더 조심했어야하는 부분이 많았는데 아쉬운 상황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T1전 각오로 "T1 자체가 대회에서 워낙 잘하는 팀이기도 하고 우리가 T1을 이긴다면 기세에 좋을 것 같다. 좋은 경기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