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04:51
연예

김종국 "'솔로 동지' 하하가 결혼한다길래...웃음 안 났다" (옥문아들)

기사입력 2023.01.25 10:00 / 기사수정 2023.01.25 10:00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옥문아들' 별이 절친 김종국과 티키타카 케미를 선보인다. 

25일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별이 남편 하하의 절친 김종국을 위해 '사랑의 큐피드'로 나선 이야기와 하하와의 결혼 소식을 처음 전했던 당시 김종국이 큰 충격을 받았던 비하인드를 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별은 하하와의 결혼 소식을 처음 알렸을 당시 김종국의 반응을 전했다. 

그는 "시아버님 칠순 잔치 때 (유)재석 오빠, (이)광수 등 런닝맨 멤버들이 있었는데 다들 날 보고 '하하랑 별이가 친한가 보다' 했다더라. 그런데 남편이 나와 결혼한다고 알리자, 종국오빠가 밥을 먹다가 충격을 받았는지 너무 놀라서 크게 축하도 안 해주셨다"고 김종국의 생생한 반응을 폭로했다. 

이에 김종국은 "수저를 떨어뜨렸다. 10년이고 계속 솔로 동지일 것 같았던 하하가 결혼을 한다길래 너무 충격이 오더라. 웃음이 잘 안 났다"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별은 그때부터 십수 년째 김종국의 짝을 찾기 위해 소개팅을 주선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연예계에서 (김종국의 짝으로) 내 머릿속에서 생각 안 해본 분이 없을 것 같다. 심지어 오늘 아침에도 필라테스 선생님에게 남자친구 있냐고 물어봤다"고. 

그러나 곧 "종국 오빠가 눈이 높은 것 같다"고 뜻밖의 팩폭을 날려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별은 과거 정형돈 부부와 같은 아파트에 살았던 시절 정형돈의 아내 한유라와 서로 끈끈한 동지애를 나눴다며, "아이들이 한 살 터울이다 보니 유라 언니랑 서로 육아 고충을 나누면서 많이 의지했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는 "한번은 유라 언니한테 남편이 술 먹고 들어와서 깨우는 게 싫다고 하니 문을 잠그고 자라더라. 유라 언니가 큰 사람이다. 늘 존경한다"고 전해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별은 최근 '길랑-바레 증후군'을 겪었던 막내 딸 송이의 소식을 전하며 "아이가 아프고 온 가족이 너무 힘들었었는데, 남편이 송이가 아픈 이후로 술도 많이 줄였다. 또 아이가 낫게 해달라고 기도할 때 뭐 하나라도 걸어야 할 것 같다며 결혼할 때부터 약속했던 담배를 끊더라"고 '딸바보' 하하의 금연 소식을 전해 감동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하하의 절친 김종국을 위해 '사랑의 큐피드'로 나선 별의 이야기는 25일 오후 8시 30분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사진 = KBS 2TV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