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17:50
스포츠

덩크왕 2연패 불발된 MVP "아반도? 못 넘을 것 같아요" [KBL 올스타전]

기사입력 2023.01.15 18:30



(엑스포츠뉴스 수원, 박윤서 기자) "아반도요? 내년에도 못 넘을 것 같아요."

올스타전 별 중의 별은 수원 KT 하윤기였다. 하윤기는 15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MVP를 수상했다.

하윤기는 올스타전 MVP 유효투표수 77표 중 67표를 받으며 데뷔 첫 MVP 영예를 누렸다. 하윤기는 26분 58초를 뛰며 28점 4리바운드 맹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덩크슛 콘테스트 2연패 달성은 실패했다. 지난해 헐크 퍼포먼스를 펼치며 우승을 거머쥐었던 하윤기는 이날 결선까지 올랐으나 덩크왕에 오르지 못했다.

우승자는 안양 KGC 렌즈 아반도였다. 미친 탄력을 앞세운 아반도는 360도 리버스, 윈드밀, 앨리웁 덩크슛 등을 선보이며 예선과 결선에서 모두 50점 만점을 받았다. 하윤기는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올스타전이 끝난 뒤 하윤기는 덩크슛 콘테스트 질문에 "열심히 헀는데 실전에서 잘 안됐다. 점프가 잘되지 않았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아반도 출전에 하윤기는 "2연패를 생각하고 나왔는데 아반도가 나오면서 마음이 싹 들어갔다"라고 이야기했다.

내년 덩크슛 콘테스트에서 하윤기는 덩크왕을 탈환할 수 있을까. 그는 패배를 겸허히 받아들였다. 하윤기는 "아반도를 내년에도 못 넘을 것 같다"라며 미소를 보였다.

올스타전이 끝난 후 아반도는 "시즌 내내 덩크를 연습했던 건 아니다. 경기 당일 워밍업을 하면서 몇 번 시도한 것 외에 따로 연습은 안 했다. 어제 훈련이 끝나고 윈드밀 덩크를 연습했는데 운 좋게 성공해서 기분이 좋다"라고 밝혔다.

사진=수원, 박지영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