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1:22
스포츠

'개인 최다 19점' 김다은 "연경언니가 다독여주셔서 부담 없었어요"

기사입력 2023.01.08 17:36


(엑스포츠뉴스 화성, 조은혜 기자) '에이스' 김연경이 없는 상황, 김다은이 다크호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흥국생명은 8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30-28, 23-25, 26-24)로 승리했다.

권순찬 감독 경질 이후 김기중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한 흥국생명은 김 감독의 등록 절차를 마무리짓지 못해 이날 김대경 코치의 대행 체제로 경기를 치렀다. 

김연경까지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아 휴식을 취했고, 김다은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 19득점으로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점수를 올렸다. 김다은의 한 경기 역대 최다 득점이다.

경기 후 김다은은 "경기 들어기 전에 연경언니가 너무 부담 갖지 말고, 스트레스 받지 말라면서 많이 다독여주셔서 부담 없이 할 수 있었다"며 "쉽지 않은 경기였는데, 결과가 좋아서 기쁘다"고 전했다.

리시브 효율은 63.89%로 좋았다. 김다은은 "무조건 나에게 온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아무래도 옆에서 도와주는 건 한계가 있고, 내 스스로 버티려고 마인드를 긍정적으로 가져갔다"고 씩씩하게 답했다.

권순찬 감독 경질에 이영수 수석코치의 사퇴까지, 선수단이 동요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 김다은은 "선생님들이 안 계신다고 포기하고 안 할 수 없다. 우리끼리 더 똘똘 뭉치려고 대화도 많이 했다"면서 "팬분들이 많이 찾아와 주셔서 거기에 힘을 더 얻고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KOVO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