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16:04
스포츠

'대행의 대행' 김대경 코치의 속내 "다들 아픔 간직한 채 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3.01.08 17:17



(엑스포츠뉴스 화성,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이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기업은행을 잡고 4연승을 내달렸다.

흥국생명은 8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30-28, 23-25, 26-24)로 승리했다.

권순찬 감독 경질 이후 김기중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한 흥국생명은 김 감독의 등록 절차를 마무리짓지 못해 이날 김대경 코치의 대행 체제로 경기를 치렀다. 김연경까지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아 결장했지만, 흥국생명은 기업은행을 잡고 4연승을 내달렸다.

경기 후 김대경 코치는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열심히 뛰어줘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비시즌 때부터 항상 준비한대로 훈련을 했고, 선수들도 거기에 맞춰서 운동했기 때문에 항상 해오던 연습이 결과로 나타났다고 말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경기 전부터 출전이 불투명했던 김연경은 결국 코트를 밟지 못하고 결장했다. 김대경 코치는 "지난 GS칼텍스전부터 몸 상태가 안 좋았는데, 끝나고도 체력이 떨어졌다. 연경선수, 트레이너와도 얘기해 휴식하는 게 좋다고 판단해 휴식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아직 김기중 감독의 정확한 합류 시점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김 코치는 "아직 새 감독님과 언제 만나는지는 정해진 건 없다. 해왔던 스케줄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선수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하는 게 내가 할 역할"이라고 말했다. 

권순찬 감독에 이어 이영수 수석코치가 사퇴하며 얼떨결에 감독대행까지 맡게 된 김대경 코치는 "스태프진에도 분명 동요가 있다. 솔직히 말씀 드리면, 다들 마음 속으로 아픔을 간직한 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뼈있는 말을 전했다.

사진=KOVO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