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5 04:16
연예

권상우 "이민정 따귀신, 마동석 다음으로 아프더라"(라스)[종합]

기사입력 2023.01.04 23:5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권상우가 이민정과 함께 찍었던 따귀신에 대해 언급했다. 

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흥행 재벌집 배우들' 특집으로 꾸며져 권상우, 이민정, 김남희, 유선호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권상우는 이민정과 함께 찍은 영화 '스위치'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드러냈다.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뒀던 '히트맨'보다 훨씬 예감이 좋다고도 덧붙였다. 

'스위치' 이야기에 안영미는 "예고편에서 이민정 씨가 권상우 씨 뺨을 때리는 장면을 봤는데, 소리를 나중에 입힌 줄 알았다"고 깜짝 놀랐다. 

이에 권상우는 "이민정 씨가 정말 거침없이 때리더라. 예전에 '통증'이라는 영화를 찍을 때 마동석 형한테 뺨을 계속 맞았었다. 그 이후에 제일 아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권상우는 '똥벼락'을 맞은 일화도 들려줬다. 권상우는 "촬영 끝나고 집으로 가는데 속이 안 좋더라. 그래서 주유소 화장실로 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당시에 아내가 사준 옷을 입었던 날이었다. 쭈그려 앉아서 용번을 시원하게 봤다. 물을 내려야하는데 물은 안 나오고 바람만 나오는 거다"라면서 당시 변기의 상황(?)을 언급했다. 

권상우는 "그래서 똥벼락을 맞았다. 그냥 닦아낼 수준이 아니었다. 그래서 옷을 벗어서 다 버리고 담요만 덮고 나왔다. 똥세례를 제대로 받았다. 그 이후에 조카가 서울대 합격을 했고, 저희 영화 평도 정말 좋게 받았다"면서 웃었다.  



그리고 이민정은 예능 프로그램에 많이 출연하지 않았지만 '웃수저' 별명을 얻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민정은 "SNS 라이브 방송도 하고 싶은데 아이가 있다보니까 쉽지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민정은 "팬들과 어떻게 소통할까 생각을 해보다가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팬분들이 굉장히 좋아해주셨다. 그러다가 나중에는 기사화까지 되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그리고 이민정은 '꽃보다 남자' 당시를 언급했다. 이민정은 "'꽃보다 남자'에서 웃긴 대사가 많았다. 너무 오그라들었다. 그래서 배우들끼리 촬영 끝나면 웃고 그랬다. 원래 만화 원작이었으니까"라면서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