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23:53
연예

"실제 내 미소"…김남희, '재벌집' 억지 스마일 해명 (라디오스타)

기사입력 2023.01.04 17:25 / 기사수정 2023.01.04 17:25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배우 김남희가 '재벌집 막내아들' 출연 이후 달라진 주변 반응을 공개했다.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4일 방송에 앞서 '김남희, 유출된 라스 웃음 경영권 찾아오세요'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남희는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안하무인 재벌 3세 진성준 역을 맡은 뒤 "주변에서 '재벌집 장손'이라고 많이 알아봐 주신다"고 예전과 달라진 인기를 전했다. 

MC 안영미의 "특유의 미소 있지 않냐"는 말에 김남희는 진성준 표 '억지 스마일'로 화답해 4MC를 사로잡았다.

MC 유세윤은 캐릭터를 위해 준비한 미소인지 물었고, 김남희는 "원래 제 미소다. 의도한 건 아니었는데 시청자들이 재밌게 봐주셨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 속 이미지와 많이 다르다는 반응을 들었다"고 하자, 권상우는 "재벌처럼 하고 다녀야겠다"고 엉뚱 솔루션을 제시해 녹화장을 초토화시켰다.

권상우는 "다른 배우들 작품을 잘 안 본다. 왜냐면 부러워하기 때문이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런데 '재벌집 막내아들'을 보기 시작하면 채널이 안 돌아간다. 재밌다"고 시청소감을 밝히며 "재벌집 아들이 부러웠다"고 말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면서 권상우는 "드라마를 보면서 등장인물들이 왜 싸우는지 이해가 안 됐다. 서로 나눠 가지면 되지 않냐"고 '재벌집' 과몰입러로 변신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이민정은 김남희의 또 다른 대표 캐릭터인 '미스터 션샤인' 모리 타카시 연기에 과몰입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친구들과 남편 이병헌한테 한본어 '니꼬자나' 성대모사로 자주 장난쳤다"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이민정의 성대모사를 지켜보던 김남희는 "병헌, 민정 내꼬자나"라며 '라스' 버전 원조 타카시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그러자 권상우는 이병헌을 호출(?)하는 즉석 상황극으로 만들어내 스튜디오에 큰 웃음을 선사, 본방송을 향한 호기심을 끌어올렸다.

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사진 = MBC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