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5:12
스포츠

"경기장 안팎으로 지원 필요해"...이별 앞둔 벤투의 '작심 발언'

기사입력 2022.12.08 07:00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이별을 앞두고 있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표팀을 위해 작심 발언을 남겼다.

벤투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팀은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장 내에선 많은 축구 팬들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고 돌아온 태극전사들을 열렬하게 환영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우루과이, 포르투갈, 가나를 상대로 치열한 싸움 끝에 H조 2위를 차지.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16강에 올라간 한국은 지난 6일 월드컵 우승 후보로 꼽히는 세계 최고의 축구 강국 브라질을 만나 1-4로 패하면서 아쉽게 대회를 마감했다.

국내 축구 팬들은 월드컵에서 선전한 대표팀을 큰 목소리로 환영했지만, 그와 동시에 16강으로 이끈 벤투 감독이 떠난다는 소식에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계약 기간이 카타르 월드컵 때까지인 벤투 감독은 지난 16강 전을 마친 후 "한국 대표팀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국으로 돌아온 벤투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2018년부터 한국 대표팀을 맡기 시작했는데, 지난 9월에 이미 이번 월드컵까지만 하겠다고 결정을 내렸다"라며 다시 한번 대표팀을 떠날 예정임을 팬들에게 알렸다.

또한 벤투 감독은 떠나기 전 대표팀을 위해 "선수들은 최적의 몸 상태에서 뛰어야만 한다"라며 "대표팀은 발전 가능성이 충분하지만 지원이 필요하고 분석하고 수정해야 할 부분이 있다"라며 작심 발언을 남겼다.

이어 "선수단 지원에 대해 조언하고 싶다. 경기장 안도 중요하지만 밖도 마찬가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벤투 감독이 대표팀에서 물러나게 되자 당장 2023년 6월 카타르에서 개최되는 2023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을 앞두고 있는 대표팀을 이끌 사령탑으로 김학범 감독 등을 거론되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