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21:20
게임

위메이드, 닥사 입장문에 정면 반박…"위믹스는 소명을 넘어 증명까지 해"

기사입력 2022.11.29 10:11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위믹스 상장 폐지의 여파가 크다.

28일 위메이드는 위믹스 홈페이지를 통해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 '닥사(DAXA)'의 입장문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앞서 닥사 측은 위믹스 상장 폐지와 관련해 위믹스가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고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지 못해 각 회원사의 일치된 결론에 따라 거래지원을 종료했다는 공지문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위메이드는 "위믹스는 소명을 넘어서서 증명까지 했다. 소명이란, 특정 일이나 주제에 대한 그 까닭이나 이유를 밝혀 설명하는 것"이라며 "위믹스는 '유통 계획량을 초과하는 실제 유통량'에 대해 이견이 있을 수 있는 코코아파이낸스 담보 제공에 대해서도 시시비비를 따지지 않고 투자유의 조기해제를 통해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빠른 원상복구 이후 소명을 진행했고 소각물량이 유통량에 포함돼 유통량이 실제보다 많아 보이는 까닭에 대해 충분히 소명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10월 말, 11월 15일을 비롯한 많은 시점들을 기준으로 한 재단 보유량, 그에 따른 유통량을 소명뿐만 아니라 온체인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증명했다"라고 강조했다.

위메이드는 "위믹스팀의 불충분한 소명과 훼손한 신뢰가 무엇인지 알려주시면 이는 이전의 투자유의 종목 해제를 위한 소명이 아닌, 위믹스를 목표로 때로는 경쟁자로, 그리고 동반자로 생각하고 함께 달려온 많은 블록체인 회사들과 가상자산 투자자분들, 그리고 커뮤니티를 위해 성심껏 소명하고 증명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위메이드는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결정 효력을 정지시키기 위한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대상은 '업비트'와 '빗썸' 등 2개 디지털자산 거래소이며, 이번 결정에 참여한 '코인원'과 '코빗'에 대해서도 신청을 준비 중이다.

위메이드는 "위믹스 거래 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위메이드 공식 유튜브 캡처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