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9 22:30
연예

'미씽2' 허준호, 날 세운 김동휘에 시선 고정

기사입력 2022.11.25 11:3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허준호가 김동휘를 보며 동공 지진을 일으키고 있는 스틸이 공개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2’(이하 ‘미씽2’)는 사라진 사람들, 새로운 영혼 마을, 그들의 간절함에 오지랖 재발동한 '영혼 보는 콤비'의 판타지 추적극. 지난 2020년, ‘산 자와 망자가 함께하는 추적’이라는 휴머니즘, 판타지, 미스터리를 절묘하게 섞은 스토리텔링과 고수-허준호의 찰떡 브로맨스로 입소문을 불러일으킨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시즌2로 돌아온다.

극 중 허준호는 여전히 딸을 그리워하는 츤데레 매력의 ‘장판석’ 역을 맡아 김욱(고수 분)과 ‘영혼 보는 콤비’로 찰진 콤비 플레이를 예고한다. 김동휘는 새로운 영혼 마을의 주민이자 미스터리의 중심 ‘오일용’으로 분해 호기심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 가운데 ‘미씽2’ 측이 25일, 장판석과 오일용의 첫 대면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장판석은 오일용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한 채 동공 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보지 말아야 할 이와 마주한 듯 놀람과 혼돈이 뒤섞인 장판석의 표정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장판석의 시선을 외면하던 오일용은 이내 날 선 눈빛으로 그와 눈을 맞춰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의 표정에서는 장판석을 향한 강한 경계심까지 느껴져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와 함께 블랙톤 의상에 볼드한 목걸이와 피어싱을 장착한 오일용의 반항기 가득한 비주얼이 그가 어떤 이유로 영혼 마을에 입성하게 된 것인지, 그 정체를 더욱 궁금케 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만남은 새로운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질 이야기의 시작점이 될 예정. 이에 장판석과 오일용이 첫 만남부터 대치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미씽2’ 첫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2’는 오는 12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 tvN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