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0:39
스포츠

우루과이 알론소 감독 "한국이 잘해 공 빼앗기 힘들었다" [한국-우루과이]

기사입력 2022.11.25 02:28 / 기사수정 2022.11.25 16:53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한국전에서 예상밖 무승부를 거둔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감독은 "한국이 굉장히 잘해서 공을 빼앗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24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알론소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후반전에는 우리가 공 점유율을 좀 높였다. 그러나 더 활발한 경기를 펼치기에는 공격력이 부족했다"며 "전반적으로는 잘 싸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알론소 감독은 상대적인 전력 우위에도 불구하고 비긴 것에 대한 추궁을 자국 언론인들에게 적지 않게 받았다.

알론소 감독은 "첫 20분 동안 상대를 제대로 압박하지 못했다. 하프타임 전술 조정으로 후반전에 변화를 줬기에 좀 더 상대 진영 깊이 들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게임을 만들어 가는 데에 있어 예전보다 부족했던 것은 맞지만, 선수들의 전반적인 경기력에는 만족한다"고도 말했다. 알론소 감독은 "2차전, 3차전도 중요하다"면서 "오늘 무승부가 남은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