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1:56
연예

안영미, 공항서 마약 검사 '당황'…"길고 딱딱한 게 뭐냐고" (셀럽파이브)

기사입력 2022.11.23 21:40 / 기사수정 2022.11.23 21:4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개그우먼 안영미가 미국에 갔다가 귀국하지 못할 뻔한 일화를 전했다.

23일 셀럽파이브 유튜브 채널에는 '저 아니에요… 한국으로 오지 못 할 뻔한 영미?!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2주 동안 미국을 다녀온 안영미는 "처음 겪는 일이었다"며 공항에서 잡혔던 일화를 공개했다.



안영미는 셀럽파이브 멤버들을 위한 선물로 할리우드 모형 트로피를 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으로 오는데 내 가방에 뭘 달았더라. 갑자기 경보가 울렸다. 세관에 걸린 거였다. 가방을 풀어야 한다고 하더니, 길고 딱딱한 게 뭐냐고 물어봤다. 할리우드 모형 트로피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안영미는 "요즘 이런 식으로 마약을 가지고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더라. 그것을 다 확인한 후에 가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안영미인 걸 아셨을 거 아니냐"고 묻자 안영미는 "나인 걸 알았는데도 마약 검사를 하셨다"라고 답했다.



안영미는 트로피를 받은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다들 명예욕이 없어서 샀다. 송은이 선배는 백상예술대상도 이십몇 년 만에 처음 받으신 거 아니었나"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안영미는 "실속 있는 여행을 한 것 같다. 보시면 알 거다. 깍쟁이 왕자님과 인터뷰한 것도 있다. 보시면 깜짝 놀라실 것"이라며 남편을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 2020년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다. 남편은 미국에서 근무 중으로, 두 사람은 장거리 부부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셀럽파이브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