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7:18
연예

'마약 전과 5범' 김부선, 딸에 "마약 하지 마…유언"

기사입력 2022.10.04 13:15 / 기사수정 2022.10.06 11:25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배우 김부선이 마약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9일 김부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마약과 인권에 대하여 ~~ !!"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부선은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돈스파이크를 언급하며 마약을 경험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김부선은 1983년부터 2004년까지 5차례의 마약 복용 전과가 있다.

김부선은 "오래전에 처녀 때 우리 엄마 돌아가시기 전에, 40년 전에 마약을 했었다. 서울에 와서. 부유층, 특수층 자제분들하고 춤 추러 갔다가 알게 돼서. 우연히 히로뽕(필로폰)이라는 무서운 마약을 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마약이 그렇게 무섭다. 재산을 다 탕진한다. 자기 건강은 물론이고 영혼도 완전히 다친다. 착하고 순진한 시골 엄마한테 돈 내놓으라고 그러면서 엄마가 조금만 서포트해 주면 스타가 될 텐데 집에서 도와주지 않아서 스타가 못 되는 거라고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속도 없이 어린 마음에 마약에 취해있을 때다. 집에서 조금만 밀어주면 엄청 잘 나갈 것 같더라. 원망하고 소리 지르고 엄마 울고 그 생각이 막 나더라. 딸한테 '편견 없이 모든 사람은 만나도 되는데 마약만 하지 말아라 유언이다'라고 그랬다"라고 말했다.

이어 "(돈스파이크가) 안타까웠고, 저 분은 다 가졌는데"라며 " 마약 정책에 대해서 감히 한마디 하고 싶다. 돈스파이크 그 사람도 전과가 2번인가 3번 있었다더라. 마약 중독자들은 마음이 아픈 환자들이지 사실 범죄자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김부선은 "그게 자꾸 내 의지와 관계 없이 몸에서 중독이 되면 원한다. 도취감 행복감이 너무 커서 끊을 수가 없다. 저는 히로뽕을 한번 접하고 완전히 끊는 게 6년이 흘렀다. 그래서 나는 마약 중독자들은 나라에서 치료를 해서 마약을 완전히 끊게 해서 사회로 복원시켰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부선TV'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